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OO자동차매매상가 건물 균열…“건물 구조적 결함 문제 아니다”
수원시 구조전문위원회 5일 오전 긴급현장점검 후 정오 건물 출입통제 해제
2020-01-06 11:44:31최종 업데이트 : 2020-01-06 13:48:12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수원시 구조전문위원회 위원들이 균열이 일어난 유리창을 점검하고 있다.

수원시 구조전문위원회 위원들이 균열이 일어난 유리창을 점검하고 있다.

4일 저녁 발생한 수원 권선구의 한 자동차매매상가 건물의 바닥 타일 들뜸 현상과 유리창 균열 원인은 건물의 구조적 결함 문제는 아니라는 점검 결과가 나왔다.

 

수원시 구조전문위원회 위원 3명은 5일 오전 9시부터 한 시간가량 현장 점검을 한 후 "바닥 타일 파손은 건물 내외부의 온도 차이로 인한 수축∙팽창 현상 때문으로 보인다"며 "유리창 파손도 건물 구조적 문제와 직접적인 연관은 없고, 제품 불량 또는 외부 온도의 급격한 변화 때문으로 보인다"고 발표했다.

 

또 "유리창 균열과 바닥 타일 파손은 연관 관계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자세한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이른 시일 내에 정밀 점검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어제저녁 8시 16분 이뤄졌던 건물 출입통제는 전문가 판단에 따라 5일 정오로 해제됐다. 이날 오후부터 건물 출입을 할 수 있다. 파손된 바닥과 유리창은 곧바로 보수할 예정이다.

 

이날 현장안전점검을 한 구조전문위원은 이규봉 ㈜리엔텍엔지니어링 대표, 이우호 티섹구조엔지니어링 대표, 이영인 (주)가온구조엔지니어링 대표 등 건축구조 전문가다.

 

염태영 시장은 5일 오전 점검 현장을 찾아 "항상 최악의 상황을 가정하고 과잉대응이라고 느껴질 정도로 철저하게 대비하라"면서 "시민에게 피해가 없도록 모든 조치를 해라"고 지시했다.

 

중고차매매상가 바닥타일∙유리창 균열 신고는 4일 저녁 6시 16분 119에 접수됐다. 수원시 관계자들이 곧바로 출동해 현장 피해 상황을 확인하고, 건물에 있던 사람들을 대피시켰다. 인명피해는 없었다.

 

4일 저녁 9시 30분 수원시 구조전문위원장인 이규봉 ㈜리엔텍엔지니어링 대표가 육안으로 긴급안전점검을 했다. 해당 건물은 연면적 5만 2526㎡, 지상 4층∙지하 6층 규모의 철골 건물로, 2015년 3월 사용승인을 받았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