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드론 활용 민·관·군·경 통합방위체계 구축 시연
“드론으로 스마트하게 수원시민 안전 지킨다”
2019-10-14 08:35:16최종 업데이트 : 2019-10-14 08:35:31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염태영 시장(가운데)이 김인건 제51보병사단장에게 통합방위체계에 활용되는 드론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염태영 시장(가운데)이 김인건 제51보병사단장에게 통합방위체계에 활용되는 드론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수원시와 제51보병사단이 드론을 활용해 통합방위체계를 구축, 시민들에게 보다 스마트한 도시안전을 보장하는데 앞장서고 있다.

 

수원시와 51사단은 11일 오후 2시 수원 월드컵경기장에서 예비군 드론 감시정찰분대 1차 도입 사업의 일환으로 '드론 활용 민·관·군·경 통합방위체계 구축 시연' 행사를 개최했다.

 

행사에는 염태영 수원시장과 김인건 제51보병사단장, 안혜영 경기도의회 부의장, 김미경 수원시의회 안전교통건설위원장 등을 비롯해 소방, 경찰, 방위협의회, 군 관계자 등 300여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경기 서남부 11개 시 지역을 관할하는 51사단은 다목적 감시정찰용 드론 체계를 도입, 테러나 재난재해 상황에서의 활용하기 위해 이번 시연회를 마련했다.

 

시연회에서는 204km에 달하는 경기서남부의 리아스식 해안에 적이 침투하는 상황과 산불이 발생한 재난 시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신속하게 실시간으로 활용되는 드론의 모습이 상영됐다.

 

또 월드컵경기장에 테러범이 침투해 폭발물을 설치한 상황을 가정하고, 발생부터 진압까지 드론이 활약하는 상황을 실시간으로 보여줬다.

 

이같은 민·관·군·경 통합방위체계 구축을 위해 수원시 등 10개 지자체가 예비군 육성지원예산을 지원했으며, 수원시는 LTE 기반 영상전송 체계 서버 예산도 지원했다.

 

51사단은 다가오는 인구절벽과 육군병력 감축을 골자로 한 국방개혁 진행 상황에 혁신적으로 대응하고, 후방에서 드론을 적극 활용하도록 지역예비군 기동대에 드론 감시정찰반을 편성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수원시 등 10개 지자체가 예비군 육성지원예산을 지원했으며, 수원시는 통합관제체계 구축을 위한 예산도 지원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지적조사 등 드론을 활용한 행정은 이미 일상화됐지만 테러·재난과 같은 위급 상황 속에서 시민을 지키는데 효과적으로 드론을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의미있는 자리"라며 "드론산업화의 전진기지로써 수원시의 장점을 살려 예비군과 드론을 활용한 안보체계 확립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인건 제51사단장은 "후방지역의 특성을 살려 상용통신망을 이용해 혁신적으로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보호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