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환경단체와 함께 광교산 ‘양서류’ 서식지 정비
20일, 서식지 주변 쓰레기 정리 및 산책로 경계 둑 재정비
2020-02-21 11:30:15최종 업데이트 : 2020-02-21 11:31:11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수원시 공무원과 환경단체 관계자가 양서류 서식지 주변 보호망에 양서류 보호 메시지를 담은 나뭇조각을 달고 있다.

수원시 공무원과 환경단체 관계자가 양서류 서식지 주변 보호망에 양서류 보호 메시지를 담은 나뭇조각을 달고 있다.

수원시가 20일 수원지역 환경단체와 함께 광교산 양서류 서식지를 정비했다.

 

광교산에는 도롱뇽·북방산개구리·청개구리 등 9종의 양서류가 서식하고 있다. 특히 도롱뇽은 포획금지 종으로 지정·보호되고 있다.

 

수원시 환경정책과 공무원과 칠보생태환경체험교육관·수원환경운동센터 관계자 등은 광교산 산책로 옆에 있는 양서류 서식지 주변 쓰레기를 줍고, 서식지와 맞닿아 있는 산책로 경계선 둑을 청소했다.

 

또 지난 '2019 찾아가는 수원이 환경교실' 프로그램에서 신풍·지동·남수원 초등학교 학생 250여 명이 만든, 양서류 보호 메시지가 적힌 나뭇조각을 서식지 주변 보호망에 달았다.

 

나뭇조각에는 '여기는 도롱뇽의 집이에요~ 쉿! 자고 있을지 모르니 보호해 주세요', '도롱뇽아 내가 지켜줄게' 등 문구가 적혀있다.

 

수원시 환경정책과 관계자는 "광교산에는 양서류 외에도 무자치, 유혈목이 등 다양한 생물이 살고 있다"며 "지속해서 관리하고, 점검해 광교산의 생태 가치를 보전하겠다"고 말했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추천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