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화성사업소, 생태조경협회와 손잡고 감염증 확산 막는다
코로나19 사태 진정될 때까지 수원화성 일원 공중화장실(13개소)에서 방역
2020-03-11 15:58:31최종 업데이트 : 2020-03-11 16:06:37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자원봉사자가 방역 소독을 하고 있다.

자원봉사자가 방역 소독을 하고 있다.

수원시 화성사업소가 시민단체인 ㈔생태조경협회와 손잡고 수원화성을 찾는 시민들의 안전을 지키고,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방역 활동에 나선다.

 

화성사업소는 ㈔생태조경협회와 함께 11일부터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수원화성 일원 공중화장실 13개소에서 방역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번 활동은 시민단체인 ㈔생태조경협회가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힘을 보태고 싶다는 뜻을 전해 오면서 성사됐다.

 

이에 따라 기존에 방역 용역업체와 수원시 보건소에서 월 4회(주 1회) 방역소독을 진행하던데 더해 ㈔생태조경협회가 매주 수요일 방역 봉사를 실시, 주 2회 방역으로 확대된다.

 

방역소독은 수원화성 일원에 있는 화성행궁 화장실, 화성행궁 미술관 옆 화장실 등 13개소에서 집중적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또 방역 약품관리 등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생태조경협회 회원사 중 방역소독 전문업체인 ㈜남우건설 직원이 참여해 안전하게 소독할 예정이다.

 

이번 활동에는 화성사업소와 시민단체가 함께 참여해 감염증 확산 방지에 힘을 모았다.

 

11일 오전 10시 30분 팔달구 화성행궁 미술관 옆 화장실에서 진행된 방역소독에는 권찬호 팔달구청장, 최준호 화성사업소장, 박기운 ㈔생태조경협회장, ㈔생태조경협회 회원 등이 참여했다.

 

최준호 화성사업소장은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기꺼이 뜻을 함께해주신 (사)생태조경협회 관계자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앞으로도 철저한 방역소독으로 지역사회 내 불안감을 해소하고, 시민 안전을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추천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