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수원남부소방서, 불나면 대피먼저! 집중 홍보
2019-10-22 17:13:37최종 업데이트 : 2019-10-22 17:13:37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홍보물.

홍보물.

수원남부소방서(서장 이정래)는 소화기 사용법 등 초기 화재 진압에 치중했던 기존의 소방교육 방식에서 탈피해 '불나면 대피먼저'라는 소방안전교육과 홍보를 중점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최근에는 화재가 발생하면 스마트폰 등으로 화재신고는 많은 편이지만 신고를 하느라 오히려 대피가 지연되는 사례가 종종 발생한다.

 

또한, 가연성 건축자재의 사용증가로 화재 시 치명적인 유독가스가 다량 발생하고 급격한 연소확대로 대피 가능한 시간이 과거에 비해 짧아져, 화염보다 질식으로 인한 인명피해가 많다.

 

이에 소방서는 홍보포스터를 관내 학교, 관공서, 다중이용시설 등에 부착하고 리플릿은 안전교육 자료로 활용하며, X배너는 소방서에 설치해 '불나면 대피먼저'를 적극 홍보 할 방침이다.

 

김광수 재난예방과장은 "소화기 사용법과 119신고 요령도 중요하지만 화재 발생 시 무엇보다 안전한 장소로 신속하게 대피하는 것이 최우선이다"며 "시민들이 '불나면 대피먼저'의 의식전환이 될 수 있도록 집중 홍보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