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경수대로 등 상습 정체구간 해소 위한 MOU 체결
3일, 도시안전통합센터에서 수원시·수원남부서·교통안전공단·아주대 협약식
2018-09-03 14:06:08최종 업데이트 : 2018-09-03 17:18:22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염태영 수원시장(오른쪽 7번째)과 박생수 수원시 남부경찰서장(오른쪽 6번째), 박상언 한국교통안전공단 경기남부본부장(오른쪽 5번째), 이철기 아주대학교 ITS대학원장(오른쪽 8번째)이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염태영 수원시장(오른쪽 7번째)과 박생수 수원시 남부경찰서장(오른쪽 6번째), 박상언 한국교통안전공단 경기남부본부장(오른쪽 5번째), 이철기 아주대학교 ITS대학원장(오른쪽 8번째)이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수원시와 수원남부경찰서, 한국교통안전공단(경기남부본부), 아주대학교는 3일 도시안전통합센터 상황실에서 '수원시 상습 정체 구간 해소를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교통체계 개선 방안을 찾기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협약에 따라 네 기관은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해 관내 상습 정체 구간의 교통문제를 공유하고, 개선안을 도출해 현장에 적용한다.

 

수원시는 드론을 활용해 정체 구간을 촬영하고 수집된 데이터를 분석하고, 수원남부경찰서는 교통신호와 교통 체계 개선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은 개선 방안에 대한 교통 안전성을 검증하고, 아주대학교 ITS(지능형교통체계) 대학원은 개선 방안 시뮬레이션 테스트(모의실험)로 수원시에 최적화된 차량 정체 해소 방안을 찾는다.

 

이날 협약식에는 염태영 수원시장과 박생수 수원시 남부경찰서장, 박상언 한국교통안전공단 경기남부본부장, 이철기 아주대학교 ITS대학원장 등이 참석했다.

 

염태영 시장은 "교통혼잡은 대기 오염·소음 등 환경 문제까지 유발하기 때문에 반드시 해결돼야 한다"면서 "오늘 협약이 도로운영의 효율을 높여 '사통팔달의 도시 수원'을 만드는 첫 단추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수원시의 주요 정체 구간은 경수대로(못골사거리~영화초교 사거리), 권선로(매탄권선역~곡선사거리), 덕영대로(망포역~권곡사거리), 세화로(벌터교차로~세류사거리) 등이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