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수원시 ‘교통과 환경’ 두 마리 토끼 잡는다
전기자동차 카셰어링 업무 협약
2016-06-22 11:30:56최종 업데이트 : 2016-06-22 11:30:56 작성자 : 편집주간   김우영

수원시 '교통과 환경' 두 마리 토끼 잡는다_1
수원시 '교통과 환경' 두 마리 토끼 잡는다_1

수원시는 21일 시청 소회의실에서 ㈜그린카와 함께 친환경 교통문화 정착과 대기질 개선에 기여하고자 '전기자동차 카셰어링'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 날 협약식에는 김동근 제1부시장을 비롯해 관련 공무원 및 이용호 ㈜그린카 대표이사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양 기관은 내연기관의 차만 이용할 수 있었던 카셰어링 사업에 친환경 전기자동차 10대를 도입・운영하기로 합의했다.

협약에 따라 시는 전기자동차 카셰어링 사업에 필요한 주차 공간 확보, 주차 환경 조성과 전기자동차 구입비용 일부를 지원하고 ㈜그린카는 전기자동차 구입, 서비스 기획, 보험・수리・세차 등 서비스 운영 지원 및 다양한 사회공헌서비스를 제공하기로 약속했다.

시는 협약을 통해 전기자동차 카셰어링이 활성화되고 온실가스 저감 등 대기질 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실제로 휘발유 차(경차) 1대를 전기자동차로 전환할 경우 연간 약 2.3톤의 이산화탄소가 감소, 이는 소나무 약 450그루를 심는 효과와 같다고 분석됐다.

협약식에 참석한 김 부시장은 "전기자동차 카셰어링을 통해 많은 시민이 전기자동차의 경제성과 우수성을 실감했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수원시가 전기자동차 선도 도시로 발돋움 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카셰어링은 한 대의 차량을 여러 회원이 나누어 쓰는 제도로 늘어나는 자동차 시대 차량소유를 억제하여 교통과 환경문제를 동시 해결하고자 수원시와 ㈜그린카(구.KT렌탈)가 2012년 2월부터 협력・추진하고 있다. 수원 시내에는 현재 관공서 및 1호선 환승주차장 등 75개소에 117대의 차량을 운영하고 있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