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수원시 남아공 요하네스버그에 생태교통 경험 수출
"만델라 인종차별 종식, 생태교통 사회통합 계기 기대"
2015-10-05 11:03:55최종 업데이트 : 2015-10-05 11:03:55 작성자 : 편집주간   김우영

수원시 남아공 요하네스버그에 생태교통 경험 수출_1
2015년 제2회 생태교통 페스티벌 개막식이 열린 4일 오전 남아프리카공화국 요하네스버그 샌톤에서 염태영 수원시장, 수원시 주민 대표 및 수행단이 시가 행진을 하고 있다

염태영 수원시장이 4일(현지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요하네스버그에서 열린 제2회 생태교통 페스티벌 개막식에 초대 개최도시 시장자격으로 참석해 생태교통 시범도시 권한을 이양했다.

염 시장은 이날 요하네스버그 샌튼(Santon) 중심업무지구 특설무대에서 열린 개막식에서 생태교통 도시 상징인 골든바이크를 팍스 타우 요하네스버그 시장에게 전달했다.

요하네스버그는 제3회 생태교통 페스티벌이 열리는 2017년까지 앞으로 2년 동안 세계 생태교통 도시 자격과 권한을 갖고 기후변화에 대응한 생태교통의 시범도시 역할을 하게 된다.

염 시장은 이에 앞서 축사에서 "수원시는 2년 전 생태교통 페스티벌을 통해 낙후한 원도심을 활성화시키는 도시재생 모델을 만들었다"며 "요하네스버그는 넬슨 만델라가 인종차별정책을 종식시킨 것처럼 사회통합을 이루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개막식에 이어 염 시장과 수원시 대표단은 팍스 타우 요하네스버그 시장, 디푸 피터 남아프리카공화국 교통부장관, 각국 도시 대표들과 샌튼지구 차 없는 거리에서 퍼레이드를 했다.

퍼레이드에는 자전거를 홍보하는 골든바이크 소년단과 마칭밴드, 전통무용수, 죽마곡예단 등이 함께 하며 흥을 돋우고 퍼레이드 구간에서는 스케이트보드, 마임, 저글링, 브레이크댄스, 자전거쓰레기수거 등 다양한 공연이 펼쳐졌다.

수원시 남아공 요하네스버그에 생태교통 경험 수출_3
2015년 제2회 생태교통 페스티벌 개막식이 열린 4일 오전 남아프리카공화국 요하네스버그 샌톤에 마련된 행사장에서 염태영 수원시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생태교통 페스티벌이 열리는 요하네스버그 샌튼지구는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가장 교통량이 많은 지역 가운데 하나로 10월 한 달 동안 차량 통행이 제한되고 거주민과 방문객은 도보, 자전거, 저탄소 대중교통만을 이용하며 미래 생태교통 현실을 체험하게 된다.

앞서 2013년 경기도 수원시에서 열린 제1회 생태교통 페스티벌은 행궁동 0.34㎢ 원도심지구에서 2천200가구 4천300여명 주민이 9월 한 달 동안 차 없는 불편을 감수하며 생태교통을 실험했다.

이 기간 국내외에서 100만여 명이 생태교통 체험, 전시, 포럼 등에 참석하기 위해 행궁동을 방문했고 45개 나라 95개 도시 대표가 생태교통 현장을 목격하며 기후변화에 대응해 생태교통 추진의지를 담은 선언문을 채택했다.

수원시 남아공 요하네스버그에 생태교통 경험 수출_2
2015년 제2회 생태교통 페스티벌 개막식이 열린 4일 오전 남아프리카공화국 요하네스버그 샌톤에 마련된 행사장에서 염태영 수원시장, 요하네스버그 팍스타우 시장(오른쪽)이 금빛 자전거 이양식을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