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지속가능한 수원형 생태마을 밑그림 그린다
기본계획 수립 및 타당성 검토 용역 착수…당수·서둔동 일대 친환경 주택
2020-02-19 11:34:33최종 업데이트 : 2020-02-19 16:35:15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19일 열린 '수원형 생태마을 조성 기본계획 수립 및 타당성 검토 용역' 착수보고회

19일 열린 '수원형 생태마을 조성 기본계획 수립 및 타당성 검토 용역' 착수보고회

수원시가 권선구 당수동과 서둔동 일원에 친환경 생태주거단지 '수원형 생태마을'을 조성하기 위한 밑그림을 만든다.

 

수원시는 19일 오후 2시 '수원형 생태마을 조성 기본계획 수립 및 타당성 검토 용역' 착수보고회를 열었다.

 

보고회에는 수원시와 수원시의회 관계자들은 물론 LH(한국토지주택공사)와 한국농어촌공사 등 관련 기관들이 참석했다.

 

이번 용역은 권선구 당수동 당수지구(2만3507㎡)와 서둔동 서호지구(1만4273㎡) 일원 3만 7780㎡ 면적에 신재생에너지 등 지속가능한 친환경 기술을 도입한 주거단지를 위한 계획을 수립하고자 추진된다.

 

용역에서는 해당 부지에 100세대 규모의 수원형 생태마을을 미래형 스마트 주거단지로 만들고자 수원 고유의 특색과 테마를 설정하고, 마을 커뮤니티를 조성하는 방안 등이 고안된다.

 

이를 위해 현장 조사 및 특화 컨셉과 기본구상안 설정은 물론 해외 사례를 벤치마킹 해 오는 11월 용역을 완료하는 것이 목표다.

 

생태건축 전문가인 이규인 아주대학교 교수가 총괄계획가를 맡아 ㈜금성종합건축사사무소와 ㈔생태환경건축학회가 수행한다.

 

앞서 수원시는 지난해 5월 LH 및 한국농어촌공사와 수원형 생태마을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3개 기관은 적극적인 협력으로 수원형 생태마을의 로드맵을 구축,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하기로 뜻을 모았으며 이번 용역도 공동 추진하게 됐다.

 

특히 수원시는 지역주민 및 전문가를 참여시킨 리빙랩을 탄력적으로 운영해 새로운 주거 패러다임을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수원시 관계자는 "급격한 기후변화에 따라 주거 형태 또한 변화하고 있는 만큼 수원형 생태마을을 통해 지속가능한 주거공간을 제시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추천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