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운수종사자 복지 공간 '녹색교통회관' 문 열었다
전국 기초지방자치단체 최초로 건립…159억원 투입, 지하 1층·지상 3층 규모
2019-03-15 17:06:11최종 업데이트 : 2019-03-15 17:06:32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염태영 수원시장이 관계자들과 함께 녹색교통회관 개관식에서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관계자들이 녹색교통회관 개관식에서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수원시가 15일 운수산업 발전과 운수종사자 복지를 위한 공간 '수원시녹색교통회관(팔달구 일월로22번길 23)'을 개관했다.

 

수원시가 전국 기초지방자치단체 최초로 건립한 녹색교통회관은 건축 면적 4908㎡, 지하 1층·지상 3층 규모다. 사업비 159억 원이 투입됐다.

 

수영장, 주민편의시설(북카페·은행 등), 건강상담실. 회의실, 강의실 등이 있다. 3층에는 대규모 행사를 열 수 있는 대강당·대회의실이 있다.

 

수원시녹색교통회관에서는 운수 산업 발전을 위한 포럼·회의·전시회 등 다양한 행사가 열리게 된다. 지역주민을 위한 문화·체육·수영 프로그램도 운영할 예정이다. 결혼식·경로잔치 등을 할 수 있도록 대관도 해준다.

 

수원시는 비영리단체인 전국택시산업노동조합 경기 수원시 지부를 수탁 운영 기관으로 선정했다. 2022년까지 수원시녹색교통회관 운영을 담당하게 된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축사에서 "수원시가 전국 기초지방자치단체 최초로 건립한 녹색교통회관은 운수종사자들이 편하게 쉴 수 있고, 활력을 찾을 수 있는 도심 속 오아시스 같은 공간"이라며 "운수종사자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해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교통정책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9년 현재 수원시 운수종사자는 버스 3104명, 택시 5513명, 화물 7555명 등 총 1만 6172명에 달한다.

녹색교통회관,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