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J-BUS'운행으로 수원산업단지 출퇴근 편리해진다
수원시·경기도일자리재단·수원산업단지관리공단, ‘J-BUS 운영 업무협약’ 체결
2018-12-24 10:59:46최종 업데이트 : 2018-12-24 16:42:42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협약서를 든 왼쪽부터) 문진영 경기도일자리재단 대표이사, 염태영 수원시장, 이기현 수원산업단지관리공단 이사장이 'J-BUS' 운행 협약을 체결하고 다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협약서를 든 왼쪽부터) 문진영 경기도일자리재단 대표이사, 염태영 수원시장, 이기현 수원산업단지관리공단 이사장이 'J-BUS' 운행 협약을 체결하고 다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내년 1월부터 수원역환승센터와 수원일반산업단지를 오가는 출퇴근용 'J-BUS'가 운행된다.

 

수원시와 경기도일자리재단, 수원산업단지관리공단은 24일 시청 상황실에서 '수원일반산업단지 취업근로자 출퇴근 지원 J-BUS 운영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수원산업단지 근로자의 출퇴근 불편 해결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J(Job)-BUS'는 국토교통부 고시에 따라 경기도일자리재단이 공모를 거쳐 산업단지 근로자들에게 무료 통근용 전세버스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내년 1월 2일부터 12월 31일까지 출·퇴근 시간에 각 2회 운행된다.

 

J-BUS는 수원역환승센터와 산업단지를 이동하는 직행노선으로 운행되고, 산업단지 내에서 9개 장소에 정차한다. 환승센터에서 산업단지까지는 간 15분 정도가 걸린다.

 

협약에 따라 수원시는 협약기관과 협력해 수원산업단지 근로자의 출퇴근 어려움을 해결할 방안을 찾기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경기도일자리재단은 J-BUS 운행에 따른 소요 예산을 지원하고, 협약기관에서 제안한 사항에 대해 협력하기로 했다.

 

수원산업단지관리공단은 산업단지 근로자, 기업체의 의견을 수시로 수렴해 근로자 편의를 우선으로 버스노선을 조정하는 한편 개선 사항에 대한 의견을 협약기관과 공유하고 해결방안을 찾기로 했다.

 

수원시는 산업단지 근로자들의 출·퇴근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지난 11월 12일부터 수원역환승센터에서 산업단지를 오가는 무료 출퇴근 셔틀버스를 운행하고 있다. 

 

이번 협약으로 기존 셔틀버스를 J-BUS로 대체하게 됐다. 출퇴근 셔틀버스는 하루 평균 130여 명이 이용하고 있다.

 

또 2018년 8월부터 경기도일자리재단에서 운행 중인 병점역~수원산업단지 구간 셔틀버스는 2019년에도 계속하기로 하였다.

 

이날 협약식에는 염태영 수원시장, 문진영 경기도일자리재단 대표이사, 이기현 수원산업단지관리공단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이번 협약으로 수원일반산업단지 근로자들의 출퇴근이 좀더 편리해질 것"이라며 "J-BUS 운행이 산업단지 활성화에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