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수원시-신분당선 운영사 상생홍보체계 구축
20일 네오트랜스(주), 경기철도(주)와 협약 체결
2016-07-20 14:11:12최종 업데이트 : 2016-07-20 14:11:12 작성자 : 편집주간   김우영

 

수원시-신분당선 운영사 상생홍보체계 구축_1
수원시와 네오트랜스(주), 경기철도(주)는 20일 수원시청에서 상생홍보체계 구축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왼쪽부터 정민철 네오트랜스(주) 사장, 염태영 수원시장, 송정호 경기철도(주) 사장))
,
수원시는 20일 시청에서 신분당선 운영사인 네오트랜스(주), 경기철도(주)와 함께 각 기관의 홍보매체를 활용한 효율적 시정홍보를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날 협약에는 염태영 수원시장, 정민철 네오트랜스(주) 사장, 송정호 경기철도(주) 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세 기관은 상생홍보체계를 구축하기로 약속했다.

네오트랜스(주)와 경기철도(주)는 신분당선 내 LCD모니터에 수원시가 제공하는 홍보영상을 상영하고 승강장, 대합실에 있는 게시판, 리플릿 함에 홍보 책자도 게시할 예정이다. 
수원시도 LED 대형 전광판과 디지털 게시판, 신분당선 연계버스 등에 신분당선을 홍보하기로 했다. 

아울러 문화행사와 이벤트, 사회공헌활동 등을 공동으로 추진하고 시 대중교통 발전을 위한 연구개발과 사업지원, 대중교통정책 홍보 등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특히 시는 이번 협약을 통해 홍보매체를 무료로 사용할 수 있게 돼 예산 절감 효과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염 시장은 "수원을 출발, 용인과 성남을 거쳐 서울 강남까지 연결되는 신분당선에 우리 시를 알린다는 것만으로도 큰 홍보효과가 나타날 것"이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수원화성과 화성행궁 등 수원의 명소와 다채로운 행사가 널리 알려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광교, 정자, 양재, 강남 등 12개 역으로 구성된 신분당선은 LCD모니터 1020개(차량 내 960개, 역사 내 60개)와 홍보물 게시판 60개, 리플릿 함 48개를 설치‧운영하고 있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