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보훈원 예방적 코호트 격리
코로나 19로부터 보훈가족을 지키다
2020-03-11 13:48:02최종 업데이트 : 2020-03-11 13:48:13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보훈공단 보훈원이 코로나19 감염 강력 예방을 위한 선제적 보호조치인 '예방적 코호트 격리' 에 전면 돌입했다.

보훈공단 보훈원이 코로나19 감염 강력 예방을 위한 선제적 보호조치인 '예방적 코호트 격리' 에 전면 돌입했다.

보훈공단 보훈원(원장 심재일)은 10일 부터 코로나19 감염 강력 예방을 위한 선제적 보호조치인 '예방적 코호트 격리' 에 전면 돌입했다.

 

이번에 돌입한 예방적 코호트 격리기간 중에는 입소어르신과 시설 종사원의 외부출입이 전면 제한된다. 방문자 면회 금지는 물론 외부 물품 반입 시 소독 등의 관리가 철저히 이루어질 예정이다.

 

이곳에 계신 보훈가족 어르신들은 평균 연령 90세로 대부분 기저질환을 가지고 있어 선제적 보호조치가 필요한 상황이었다. 외부 감염원이 유입될 경우 집단감염 까지 우려되는 상황에서 경기도와 수원시의 코호트 격리 권장 협조요청에 신중히 응한 이번 예방적 격리는 노동조합을 포함한 직원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시행되었다.

 

심재일 보훈원장은 "어르신들의 적극적인 협조는 물론 평상시 직원들이 희생과 공헌의 보훈 예우 직업정신을 바탕으로 어려운 결정을 내려주어 어르신들 보호에 큰 도움이 되었다"며 감사의 뜻을 밝혔다.
 

고령의 보훈가족 분들을 모시고 있는 보훈원은 현재 모든 출입구를 폐쇄하고 주 출입구만 운영 중이며 시설 및 생활실 소독 방역, 외부인 출입 전면통제와 함께 예방적 코호트 격리까지 시행하는 등 코로나19 감염 예방과 확산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