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자체적으로 코로나19 접촉자 임시생활시설 마련
수원유스호스텔 30객실, 임시생활시설로 운영… 지역 주민들 적극 협조 약속
2020-02-17 17:04:57최종 업데이트 : 2020-02-17 17:05:08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염태영 시장이 17일 수원유스호스텔 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염태영 시장이 17일 수원유스호스텔 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수원시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확진환자의 접촉자가 자가격리 기간에 생활할 시설을 자체적으로 마련했다.

 

수원시는 18일부터 수원유스호스텔 숙소동 30객실(1·2층)을 접촉자 임시생활시설로 활용한다. 시설 입소 대상은 코로나19 확진환자 접촉자로, 자가격리 통지서를 받은 사람 중 희망자다.

 

보건소가 희망자의 거주 환경 등을 검토해 시설 격리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사람에게 입소를 권고한다. 자가격리가 해제될 때까지 2주간 이용할 수 있다.

 

입소자 1명에게 1실을 배정해 총 30명이 이용할 수 있다. 단 12세 이하 어린이, 장애인 등은 보호자가 함께 입실할 수 있다. 입소자에게는 도시락(하루 세 차례)과 물·간식 등을 제공한다. 각 객실에는 텔레비전, 냉장고, 세면도구, 책 등 생활에 필요한 물품을 비치했다.

 

또 입소자 담당 의사와 간호사를 지정해 입소자의 건강을 관리한다. 입소자에게 증상이 생기면 보건소에 즉시 신고해 조치한다. 입소대상자는 보건소 구급차, 응급의료기관 구급차 등으로 수원유스호스텔까지 이송한다.

 

입소자는 격리 기간에 외부 출입, 면회를 할 수 없다. 진료 등으로 외출을 꼭 해야 할 때는 반드시 관할 보건소에 연락해 보건소 조치에 따라야 한다.

 

자가격리 대상 통보를 받은 후 14일 동안 증상이 없으면 관할 보건소 판단에 따라 퇴소할 수 있다.

 

수원유스호스텔을 임시생활시설로 활용하는 동안 외부 차량 출입은 전면 통제한다. 필수 인원만 출입할 수 있고, 경비 통제를 강화한다. 수원시는 수원유스호스텔 진입로와 건물 주변을 수시로 방역할 예정이다.

 

수원시는 지난 14일 수원유스호스텔이 있는 서둔동의 주민자치위원장 등 단체장들과 간담회를 열고, "수원유스호스텔을 임시생활시설로 활용하겠다"고 양해를 구했다. 주민들은 "자가격리 대상자들과 어려움을 함께 나누겠다"며 적극적인 협조를 약속했다.

 

수원시는 20번 확진환자(수원 천천동)가 발생한 후 확진환자 접촉자 격리 대책을 논의했고, 자체 임시생활시설을 준비했다. 20번 확진환자는 같은 건물에 거주하던 친인척인 15번 확진환자로부터 전염됐다.

 

염태영 시장은 17일 수원유스호스텔을 찾아 준비 상태를 꼼꼼하게 점검하고, 주민들과 간담회를 했다. 염 시장은 "생활시설을 철저하게 통제하고, 시설 운영과 관련된 정보는 주민들에게 투명하게 공개하겠다"며 "시설 운영 취지에 공감해주시고, 이해해주신 주민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감염병에 대한 지역대응력을 높인 착한 사례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기초지자체가 자체적으로 감염병 대응 능력을 키워나가야 국가적으로도 더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며 "수원시는 감염병 확산을 막을 방안을 계속해서 고민하고, 기초지자체가 할 수 있는 모든 대책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