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종교시설, 종교 행사 취소·신도들 참여 자제
천주교 수원교구 3월 11일까지 미사 중단, 수원제일교회는 영상 예배
2020-02-24 09:47:48최종 업데이트 : 2020-02-24 09:48:00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출입문 닫은 봉녕사.

출입문 닫은 봉녕사.

수원시 관내 종교 시설 대부분이 23일 종교 행사를 취소하거나 신도들의 참여를 자제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천주교 수원교구는 지난 21일, '2단계 사목 조치'를 공고하고, 신자들에게 '성당 내·외부에서 예정된 큰 행사는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무기한 연기하거나 취소', '유아와 그의 부모, 면역력이 약한 노약자들은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본당 미사에 참여하지 않고, 집에서 기도 등으로 주일미사 참여 의무를 대신' 등을 요청한 바 있다.

 

사목 조치에 따라 23일 대부분 본당이 주일 미사 횟수를 줄이고, 노약자들에게 기도로 주일미사 참여 의무를 대신하라고 요청했다. 미사 참여자 수는 눈에 띄게 줄었다.

수원교구는 23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수원교구 임시대책위원회 3단계 사목 조치'를 공지하고, 2월 24일부터 3월 11일까지 교구 내 본당 공동체 미사와 모든 교육·행사, 각종 단체 모임을 잠정적으로 중단하기로 했다.

 

관내 개신교회도 예배를 영상으로 대체하거나 교회를 찾은 사람의 신원을 일일이 확인한 후 교회에 입장시켰다.

 

수원제일교회(지동)는 신도들에게 집에서 '영상 예배'를 할 것을 통보했고, 23일 교회를 찾은 신도들은 돌려보냈다.

 

중앙침례교회, 명성교회, 순복음교회 등 관내 대형 교회는 신원을 철저하게 확인한 후 교회로 들여보냈다. 명성교회·순복음교회는 입구에 열화상감지기를 설치했다.

  교회를 열지 않고, 영상여배로 대체한 수원제일교회.

교회를 열지 않고, 영상여배로 대체한 수원제일교회.

수원시가 이날 신도 수가 많은 10여 개 교회를 점검한 결과, 예배 참석 인원은 평소보다 절반 가까이 줄어들었다.

 

봉녕사, 청련암, 수원사, 용화사, 무학사 등 관내 사찰은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많은 신도가 모이는 법회를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

 

수원시는 지난 21일, 천주교 수원교구·모든 개신교회·사찰·원불교 교당 등 관내 모든 종교 시설(635개소)에 공문을 보내 "최근 전국적으로 확진환자가 급증하면서 코로나19가 지역사회에 확산되고 있다"며 "관내 종교시설은 예배, 법회, 미사 등 많은 시민이 모이는 종교행사를 상황이 진정될 때까지 취소·연기해 달라"고 협조를 요청한 바 있다.

 

또 부득이하게 종교 행사를 진행해야 하면 최소 인원만 참석하도록 하고,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한 후 감염병 예방수칙을 지키며 진행해달라고 당부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종교행사를 중단해주신 종교시설과 참여를 자제해주신 시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불편하시겠지만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많은 사람이 모이는 종교 행사 참여를 자제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