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 폐쇄 촉구 ‘안심거리조성 주민협의체’ 구성 운영
수원시, 경기남부경찰청, 수원출입국·외국인청 간담회 열어
2021-03-31 14:40:05최종 업데이트 : 2021-03-31 14:40:32 작성자 :   e수원뉴스 윤주은

 

간담회 현장

'안심거리조성 주민협의체'가 고등동·매산동 주민들을 중심으로 구성됐다.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 폐쇄를 촉구하는 '안심거리조성 주민협의체'(이하 주민협의체)가 고등동·매산동 주민들을 중심으로 구성됐다.

 

주민협의체는 3월 29일 첫 회의를 열고,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수원시, 경기남부경찰청, 수원남부경찰서, 수원서부경찰서, 수원출입국·외국인청 등 관계 기관별 추진상황도 공유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주민협의체 위원 A씨는 "성매매 집결지의 원활한 정비를 위해 CCTV를 충분하게 설치해 달라"고 건의했고, B씨는 "성매매 여성이 완전하게 탈 성매매를 할 수 있도록 행정기관이 지원해 달라"고 요청했다.

수원시 관계자는 "2022년까지 집결지 인근 9개소에 단계적 CCTV 설치를 추진 중"이라며 "탈 성매매한 성매매 피해자들에는 생계비, 주거비, 직업훈련비 등을 지원해 사회구성원으로의 복귀를 지원한다"고 말했다.

주민협의체는 수원역 집결지 지역을 여성안심구역으로 지정해 순찰을 강화하고, 범죄발생을 예방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 마련을 요구하는 청원서를 수원서부경찰서에 전달했다. 또 불법 성매매 행위 단속과 더불어 성매매에 대한 인식 개선, 성 구매자들의 수요 차단을 위한 노력도 소홀히 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경기남부경찰청, 수원서부경찰서는 여성안심구역 지정을 적극적으로 검토할 예정이라고 했고, 수원시 관계자는 "성매매 수요차단을 위한 홍보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답했다. 수원 출입국·외국인청은 성매매 등 불법행위 외국인에 대해 적절한 행정조치를 하겠다고 약속했다.

주민협의체 관계자는 "민·관 소통의 창구로서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 문제 해결을 위해 앞장서고, 나아가 시민 모두가 안심하고 걸을 수 있는 쾌적한 수원역 거리 만들기에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수원시, 경기남부경찰청, 수원출입국,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