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민관거버넌스형 사회복지종사자 인권침해대응 체계’ 구축
사회복지종사자 인권침해대응 종합계획 수립, 7월부터 순차적으로 추진
2021-07-06 09:56:50최종 업데이트 : 2021-07-06 09:59:32 작성자 :   e수원뉴스 윤주은

사회복지종사자 인권보장협의회가 지난 6월 10일 첫 회의를 하고 있다.

사회복지종사자 인권보장협의회가 지난 6월 10일 첫 회의를 하고 있다.
 

수원시가 '민관 거버넌스형 사회복지종사자 인권침해 대응 체계'를 구축한다.

 

수원시는 '인권보장을 통한 사회복지서비스의 질 향상'을 비전으로 하는 '사회복지종사자 인권침해대응 종합계획'을 수립해 7월부터 순차적으로 시행할 예정이다.

 

인권침해대응 종합계획의 목표는 '기관 차원의 클라이언트 폭력 대응체계 구축'‧'사회복지시설 직장 내 인권침해 사례 감축'이다. '인권친화형 시스템 구축', '인권침해 사전 예방', '인권침해 종사자 지원' 등 세 분야로 나눠 분야별로 추진과제를 설정했다.

 

'인권친화형 시스템 구축' 추진 과제는 ▲시설 별 성희롱‧직장 내 괴롭힘 예방지침‧징계 규정 수립 ▲(재)위탁계약서에 인권보장 의무 명시 ▲(재)위탁계약서 인권영향평가 시행 ▲사회복지종사자 인권상담창구 지속 운영 등이다.

 

'인권침해 사전예방'을 위해 시설별로 자체 인권침해 예방 교육을 하고, 민‧관 합동으로 사례를 중심으로 한 인권침해 대응 교육을 시행할 예정이다. 또 '인권보장 민관거버넌스 협의회'를 운영하고, 사회복지종사자의 인권상담창구를 적극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다.

 

아울러 일반 심리지원(자가진단, 심리상담), 피해자 심리‧신체 치료 지원으로 인권침해를 당한 종사자를 지원한다.

 

한편, 수원시가 지난 2~3월 지역 내 4개 복지관의 종사자‧퇴직자 150명을 대상으로 한 '2021 사회복지시설(복지관) 대상 인권침해 실태조사(제1차)'에 따르면 응답자 중 58.7%가 언어적·신체적으로 '클라이언트 폭력'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35.3%는 '직장 내 괴롭힘 피해를 경험했다'고 응답했고, 주요 가해자는 '기관장'(81.8%)이었다. 기관 내 고충 상담, 사건처리 지원은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귀만 수원시 복지여성국장은 "종사자들이 안전하게, 마음 편히 근무할 수 있도록 사회복지종사자의 안전을 지키고, 인권을 보장하는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사회복지종사자, 인권, 심리상담, 성희롱,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