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수원역 상가 지역에서 주민들과 무단투기 쓰레기 분리 작업
매산동 상가 지역에서 자원회수시설 반입기준 미달 쓰레기 분리 작업
2021-05-03 13:29:29최종 업데이트 : 2021-05-03 13:29:53 작성자 :   e수원뉴스 윤주은

조청식 수원시 제1부시장이 무단 투기된 재활용 쓰레기를 분리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조청식 수원시 제1부시장이 무단 투기된 재활용 쓰레기를 분리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수원시는 3일 오전 7시부터 팔달구 매산동 수원역 상가 지역 일원에서 매산동 주민들과 함께 반입 기준에 미치지 못해 수거되지 않은 쓰레기를 올바르게 분리하는 작업을 했다.

 

이날 쓰레기 분리 작업에는 조청식 제1부시장과 권찬호 기획조정실장 등 수원시 간부 공무원, 백운오 팔달구청장, 이혜련 수원시의회 의원, 김웅진 매산동 주민자치위원장, 진복례 통장협의회 회장 등이 참여했다.

 

수원역 인근 상가 지역 곳곳에는 분리배출하지 않은 쓰레기가 수북하게 쌓여있었다. 조청식 제1부시장은 "더 많은 시민이 적극적으로 쓰레기 분리배출에 동참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수원시는 지난 2월부터 강력한 생활폐기물 감량 정책을 추진하며 분리배출을 하지 않았거나 무단 투기한 쓰레기는 수거하지 않고 있다. 2월 22일부터 3월 29일까지는 자원회수시설로 반입되는 생활폐기물을 대상으로 샘플링(표본 검사)을 해 반입 기준에 미달된 쓰레기를 배출한 동은 '생활쓰레기 반입 정지' 처분을 했다.

 

각 동 통장·단체원 등 주민들도 상습 쓰레기 적치 장소를 틈틈이 정리하는 등 생활폐기물 감량 정책에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있다. 생활폐기물 감량 정책 추진 이후 소각용 쓰레기는 감소하고, 재활용쓰레기는 증가하는 성과를 거뒀다.

 

수원시는 생활폐기물 감량 정책을 지속해서 추진할 계획이다. 올해 안에 모든 동(44개)에 에코스테이션(재활용쓰레기 순환 거점)을 설치하고, 시범 운영할 계획이다. 또 무단 투기 단속 인력과 CCTV를 늘릴 예정이다.

 

수원역, 상가, 매산동, 자원회수시설,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