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팔달구, 故문동근 유족에 6.25전쟁 화랑무공훈장 전수
국가를 위한 헌신, 잊지 않고 보답하겠습니다
2021-01-28 15:40:06최종 업데이트 : 2021-01-29 13:35:05 작성자 : 팔달구 사회복지과 사회복지팀   이수연

故문동근 상병의 유족인 문정한씨에게 6.25전쟁 화랑무공훈장을 전수하며 기념촬영

故문동근 상병의 유족인 문정한씨에게 6.25전쟁 화랑무공훈장을 전수했다.

 

팔달구는 28일,  6.25전쟁에 참전하여 무공을 세운 故문동근 상병의 유족인 문정한(자, 팔달구청 세무과 근무)씨에게 국방부장관을 대신하여 화랑무공훈장과 훈장증, 기념패를 전수했다.

 

故문동근 상병은 1951년 제5사단에 입대하여, 6.25전쟁 당시 강원도 금화지구 전투에 참전해 큰 공을 세워 1953년 6월 25일 무공훈장 수여가 결정되었으나 훈장을 받지 못하고 1995년 향년 90세로 사망했다.

 

유족인 문정한씨는 "70년이 흘렀지만 잊지 않고 훈장을 전수해주어 정말 감사하다. 하늘에 계신 아버님께 마음으로 꼭 전달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훈장을 전수한 백운오 구청장은 "6·25 전투영웅 故문동근 유공자의 숭고한 정신과 헌신에 깊은 존경을 표한다"며 전수받은 문정한씨에게 감사의 인사를 대신했다.

 

화랑무공훈장은 전투에 참가해 공적이 뚜렷한 유공자에게 수여하는 무공훈장으로 국방부(육군본부)는 6.25전쟁 당시 무공훈장을 받기로 하였으나 수여 받지 못한 공로자를 찾아 훈장을 전수하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팔달구, 6.25전쟁, 화랑무공훈장,

추천 1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