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초기 진화로 대형 화재 막은 김재관씨에게 선행시민 표창 수여
2021-07-21 15:51:19최종 업데이트 : 2021-07-21 15:59:49 작성자 :   e수원뉴스 윤주은
염태영 수원시장(오른쪽)과 선행시민 표창을 받은 김재관씨가 함께하고 있다.

염태영 수원시장(오른쪽)과 선행시민 표창을 받은 김재관씨가 함께하고 있다.
 

수원시는 지난 10일 관내 망포동 건물의 대형화재를 막은 김재관(45, 서울시 도봉구)씨에게 선행시민 표창을 수여했다. 표창장 수여식은 21일 염태영 수원시장 집무실에서 이루어졌다.


김재관씨는 지난 7월 10일 낮 12시 16분, 공사 자재를 납품하러 방문한 수원 망포동 소재 건물의 옥상에서 화재가 발생한 것을 목격하고 신속한 대응으로 대형 화재를 막았다.

 

화재가 난 건물은 연면적 2만 3288㎡ 규모로 점포·병원 등이 밀집된 다중이용시설이다. 건물 옥상에는 폐자재가 쌓여 있었는데, 담뱃불로 추정되는 불씨로 인해 화재가 발생했다. 현장을 목격한 김씨는 즉시 소방서에 신고한 후 근처에 있던 소화기를 들고 진화에 나섰다.

 

김씨의 신속한 대응 덕분에 상가건물에 있던 150여 명이 안전하게 대피했고, 대형화재를 막을 수 있었다. 김씨의 신고 후 소방차 28대, 소방 인력 60여 명이 출동해 진화했다.

 

수원시는 자체 심사를 거쳐 김재관씨를 '선행시민 표창' 대상자로 선정했다. 이날 표창 수여식에 함께한 해당 건물 입주자 대표·관리사무소장은 김씨에게 "정말 감사하다"며 선물을 전달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불길이 치솟는 위급한 상황에서도 자신의 안전보다 화재진압을 먼저 선택한 김재관씨의 용기 있는 행동에 감동했다"며 "큰 재난으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에서 신속한 신고와 초기대응으로 도움을 주신 김재관씨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대형화재, 김재관, 서울시, 도봉구, 선행시민,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