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수원시 적극행정 시민체감 만족도 ‘좋아요’
시민 465명 설문 결과…“코로나 방역 및 불합리한 관행·규정 개선 필요”
2021-08-04 09:47:40최종 업데이트 : 2021-08-04 09:47:48 작성자 :   e수원뉴스 윤주은

수원시 적극행정 시민체감 만족도 조사 결과 그래픽.

수원시 적극행정 시민체감 만족도 조사 결과 그래픽
 

수원시민 10명 중 8명은 수원시가 선도적인 적극행정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고, 이에 대해 만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원시는 지난달 22~28일까지 '2021년 수원시 적극행정 시민체감도 향상을 위한 설문조사'를 실시해 3일 결과를 발표했다.

 

수원시의 적극행정에 대한 시민체감도 및 만족도를 확인하기 위한 이번 설문에는 시민 465명이 온·오프라인을 통해 참여했다.

 

먼저 수원시가 선도적인 적극행정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는지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들은 '매우 그렇다' 19%, '다소 그렇다' 41%, '보통이다' 29% 등 전체의 89%가 긍정적으로 답변했다.

 

또 적극행정에 대한 전반적인 만족도 역시 '매우 만족' 15%, '만족' 41%, '보통' 32% 등 보통 이상이 88%에 달했다.

 

뿐만 아니라 ▲적극행정 활성화를 위한 노력 ▲시민의 입장에서 업무를 처리하는 방향의 변화 ▲불합리한 규정이나 관행에 대한 합리적인 대안 모색 ▲갈등 해결을 위한 노력 등의 문항들이 모두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특히 응답자들은 적극행정이 필요한 분야로 '코로나 방역(13%)'과 '불합리한 관행·규정 개선(13%)'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국민생활 안정 지원(12%)', '일하는 방식 개선(11%)', '환경문제(10%)', '민원·현안 적시 해결(9%)', '시민참여 및 소통 활성화(8%)' 등의 순으로 응답했다.

 

수원시는 이번 설문 결과를 토대로 적극행정 추진 및 개선 방향을 설정, 향후 적극행정 시민체감도를 더욱 향상시켜 나갈 계획이다.

 

조청식 수원시 제1부시장은 "이번 설문조사 결과에 담긴 시민들의 의견을 정책 방향에 반영할 것"이라며 "적극행정위원회 및 사전컨설팅 제도 등 다양한 제도를 활용해 시민들이 확실하게 체감하는 적극행정 공직문화 확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시민체감, 적극행정, 코로나, 관행,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