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수원시의회 기획경제委, 건설적 대안제시 눈길
2013-11-29 09:51:51최종 업데이트 : 2013-11-29 09:51:51 작성자 : 편집주간   김우영

박순영"적절기간 근무는 주민과의 신뢰.. 휴․복직 공직자 배려해야"
박장원"징계수위는 적절할 것... 비행장 이전은 현실성 고려"

28일 수원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 행정사무감사장. 안전기획조정실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시 공직자의 근무환경 등에 대해 현실적인 문제점을 꼬집고 건설적인 대안을 제시하는 등 기획경제위 의원들의 활발한 의정활동이 펼쳐졌다.

먼저 박순영(비례대표) 의원은 "민원부서나 각 구, 동 주민센터 직원들의 업무수행 기간이 1년 미만인 경우가 있어, 이들이 각 구․동의 특수성을 파악하기도 전에 보직이동하면 구민, 동민들과의 신뢰성의 문제가 발생하고 행정서비스의 질도 저하될 수 있다"고 공직자들의 보직이동에 대한 문제점을 꼬집었다.

이어 휴․복직 공직자에 대해서는 "복직자는 조직적응력이나 업무역량이 감소한 것은 사실"이라며 "복직자의 적응을 위해 다양한 업무기회의 제공 등 휴․복직 공직자를 배려해 줄 것"을 주문했다. 또한 6급이상 중간관리자급 여성 직원의 비중이 적은 것에 대해 인식개선을 당부하며, "수원시 공직자로서 자부심을 갖고 업무에 충실할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주문했다.

수원시의회 기획경제委, 건설적 대안제시 눈길_1
박순영 의원
,
수원시의회 기획경제委, 건설적 대안제시 눈길_2
박장원 의원

박장원(새누리당, 평동․금호동) 의원은 "최근 공무원의 파면․해임 등 징계수위와 건수가 감소하고 있지만 공직자의 음주운전 집중적 발생 등을 고려할 때 이 수치만으로 공직자들이 청렴해졌다고 볼 수만은 없다"며 공무원의 이미지를 실추시키는 징계대상자에게 적절한 징계가 가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주제를 바꿔 "현재 수원비행장은 이전하기가 현실적으로 용이하지 않다. 이전주민에 대한 지원, 재원조달 방안 등의 이행도 쉽지만은 않다"며 장기적 관점으로 좀 더 많은 것을 논의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전 특별법에 따른 획일적 집행보다는 현실성을 고려할 필요성도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행정사무감사를 앞두고 기획경제위원회(위원장 이칠재) 소속 7명의 의원은 행정감사자료 수집, 의원 간 정보공유 등을 통해 내실있는 행정감사 준비를 해 눈길을 끌었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추천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