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5경기 만에 거둔 수원의 첫 승…이임생과 푸른전사는 믿었다
2020-05-23 19:23:37최종 업데이트 : 2020-05-23 19:23:37 작성자 :   연합뉴스
이임생 수원 감독

이임생 수원 감독

5경기 만에 거둔 수원의 첫 승…이임생과 푸른전사는 믿었다



(수원=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프로축구 수원 삼성이 천신만고 끝에 2020년의 첫 승리를 거둔 배경에는 이임생 감독과 선수들의 끈끈한 '믿음'이 자리 잡고 있었다.
수원은 23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인천 유나이티드를 1-0으로 제압하고 올 시즌 개막 후 3경기 만에 정규리그 첫 승리를 거뒀다.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경기까지 더하면 공식전 4연패 끝에 거둔 귀중한 승리다.
울산 현대와의 지난 2라운드 경기에서 2-0으로 앞서다 역전패한 탓에 팀 분위기는 크게 가라앉아 있었다고 한다.
첫 승리가 간절했지만, 이 감독은 다그치지 않고 선수들을 믿기로 했다.
이 감독은 경기 뒤 기자회견에서 "4연패에 몰린 상황을 심리적으로 어떻게 극복하느냐를 두고 많이 고민했다"면서 "'푸시'해서 끌고 갈 것인지, 아니면 보다 밝은 분위기를 만들 것인지 고민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결국 집중력을 잃지 않는 선에서 더 즐거운 훈련 분위기를 만드는 방향으로 갔는데 그게 주효했다"면서 "선수들끼리 더 많이 소통하면서 문제점을 찾기 시작했고, 이런 분위기가 코치진과 어우러져 승점 3점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후반 15분 페널티킥으로 결승골을 책임진 '주장' 염기훈도 소통과 서로를 향한 믿음이 첫 승리를 불렀다고 했다.
염기훈은 "'인천전에서 지면 정말 어떤 변명도 의미가 없는 상황이 된다'는 얘기를 선수들끼리 많이 나눴다"고 분위기를 전하면서 "이기려는 의지가 강했고, 그 의지가 1-0 승리라는 결과를 가져왔다"고 말했다.
정규리그 첫 두 경기에서 지난 시즌보다 경기력이 나아졌다는 평가를 들었고, 이번 3라운드에서는 고대하던 첫 승리도 챙겼다.
하지만 팬들이 늘 기대하는 '강팀'의 면모를 올 시즌 수원이 보여줄 수 있을지는 여전히 미지수다.
이 감독은 "한마음이 돼 상대와 싸워 이기는 경험이 굉장히 필요한 상황이었다"면서 "이제 한 발을 뗐다. 자만하지 않고 다음 경기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ah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프린트버튼캡쳐버튼추천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