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검찰, '마약혐의' 보람상조 장남에 2심서도 징역 4년 구형
"올바르게 살겠다" 선처 호소…증인석 앉은 모친도 눈물
2020-07-15 17:25:41최종 업데이트 : 2020-07-15 17:25:41 작성자 :   연합뉴스
수원고등법원 수원지방법원

수원고등법원 수원지방법원

검찰, '마약혐의' 보람상조 장남에 2심서도 징역 4년 구형
"올바르게 살겠다" 선처 호소…증인석 앉은 모친도 눈물

(수원=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마약을 몰래 들여와 투약한 혐의로 기소된 상조업체 보람상조 최철홍 회장의 장남에 대한 항소심 결심공판에서 검찰이 1심과 마찬가지로 징역 4년을 구형했다.

15일 수원고법 형사2부(심담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최모(30)씨의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사건 재판에서 검찰은 원심과 같은 징역형과 160만원 추징을 구형했다.
최씨의 변호인은 "피고인은 한때의 유혹으로 친구의 청을 거절하지 못해 범행에 이르게 됐다"며 "다만 마약의 판매·유통 목적의 범죄가 아닌 점, 형사처벌 전력이 없는 점, 구속된 후 계속 반성했고, 검찰의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한 점을 고려해달라"고 변론했다.
최씨는 최후진술에서 "너무 부끄럽고, 후회된다. 이번 사건 이후 아버지의 건강이 악화해 정말 죄송스럽다"며 "수감생활 많은 것을 깨닫고 반성했다. 앞으로 올바르게 살아가겠다"고 선처를 구했다.
이날 증인으로 나온 최씨의 어머니는 증인신문이 이어지는 내내 눈물을 쏟았다.
검찰은 앞서 지난 4월 22일 최씨와 함께 기소된 A씨와 B씨에게 각각 징역 5년과 3천140만원 추징, 징역 4년과 11만2천500원 추징을 구형한 바 있다.
재판부는 이들 세 사람에 대한 항소심 선고 공판을 오는 22일 열기로 했다.
한편 최씨 등은 지난해 8월 해외 우편을 통해 미국에서 코카인 16.17g, 엑스터시 300정, 케타민 29.71g을 밀반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같은 달 22일 최씨의 주거지에서 코카인 일부를 흡입하는 등 건네받은 마약을 3차례에 걸쳐 투약한 혐의도 받는다.
최씨는 이밖에 2018년 12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코카인 1g을 1차례 매도하고, 필로폰과 유사한 물건을 2차례에 걸쳐 100만원을 주고 넘겨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1심은 지난 1월 최씨에게 징역 3년의 실형과 163만원 추징을 선고했다.
kyh@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