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경기교육청 '야자 폐지' 표현 사용 안 하기로
도의회 요청에 입장자료 배포…사실상 정책 후퇴 해석도 "'야자=비정상' 기존방침 변함없어…정책 후퇴 아냐"
2016-11-17 14:30:09최종 업데이트 : 2016-11-17 14:30:09 작성자 :   연합뉴스
경기교육청 '야자 폐지' 표현 사용 안 하기로_1

경기교육청 '야자 폐지' 표현 사용 안 하기로
도의회 요청에 입장자료 배포…사실상 정책 후퇴 해석도
"'야자=비정상' 기존방침 변함없어…정책 후퇴 아냐"

(수원=연합뉴스) 이영주 기자 = 학생들을 야간자율학습으로부터 해방하겠다고 선포한 경기도교육청이 '야자 폐지'라는 표현을 사용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공식화했다.
도교육청은 기존 방침에는 변함이 없으며 '폐지'라는 표현으로 인해 학교 현장에 혼란을 야기할 수 있다는 지적에 따른 것일뿐이라고 설명했지만, '사실상 정책 후퇴'라는 평가를 피할 수 없게 됐다.



17일 경기교육청은 '야간자율학습 관련 경기도교육청 입장' 설명자료를 내고 "야자를 학생 선택에 의한 순수 자율학습으로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도교육청은 설명자료에서 "금번 조치는 경기도 내 학생들을 획일적인 야자에서 해방시켜 다양한 활동과 경험을 통해 진로를 개척하고 꿈을 찾아주는 데 목적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학교장은 학생을 비롯한 학교구성원의 의견을 수렴하여 야간자율학습 실시 여부를 결정할 것이며 학교 도서관 개방 등을 통해 순수 자율학습으로 시행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지난 14일 경기도의회의 경기교육청 행정사무감사장에서 최은옥 부교육감은 "앞으로 '야자 폐지'라는 단어를 사용하지 말아달라"는 도의원의 요청에 "그렇게 하겠다. 학생들의 선택권을 확대하는 것으로 하겠다"고 답변해 '야자 폐지' 표현을 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도교육청 교육정책과 고교교육정상화담당 관계자는 "아직도 야자를 강제로 하는 학교가 있어 이를 개선하는 방향이 될 것"이라며 "야자 폐지에 대한 교육청의 공식적인 입장발표를 해달라는 도의원들의 요청이 있어 설명자료를 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날 도교육청의 입장은 그동안 '야자 폐지'에 강한 의지를 보인 이재정 교육감의 발언과 온도 차를 보여 도의원 등의 강한 반발에 의한 '사실상 정책적 후퇴'아니냐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야자로부터 학생들을 해방시키겠다'는 방침을 선언한 지난 6월 월례기자간담회에서 이 교육감은 "야자를 전면적으로 폐지하겠다는 것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저의 원칙은 '야자 폐지'이다. 그러나 학교는 교장의 권한이다. (이 원칙을) 교장이 채택하지 않으면 안 되는 것(어쩔 수 없는 것)"이라며 "그러나 저는 (이 원칙을) 받아들이도록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고 답변한 바 있다.
도교육청 고교교육정상화담당 관계자는 "정책상 후퇴라고 할 수 없다"며 "야자와 관련한 정책의 출발점은 '비정상을 정상으로 바로잡는 것'이다"라며 "기존 방향은 그대로 가는 것이며, 다만 '폐지'라는 표현이 학교에 혼란을 줄 것으로 우려돼 그 단어를 사용하지 않기로 한 것 뿐"이라고 설명했다.
도교육청은 조만간 고교생들이 인근 대학 강의실에서 원하는 강의를 들을 수 있는 '경기도 예비대학'을 비롯한 고교정상화정책 세부계획을 수립해 각 학교에 전달할 예정이다.
young86@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프린트버튼캡쳐버튼추천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