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정부 차원 특례시 지원 필요"…4개 대도시 특례시 잰걸음
국무총리, 지역구 국회의원 이어 청와대에 거듭 건의
2021-07-12 11:15:00최종 업데이트 : 2021-07-12 11:15:00 작성자 :   연합뉴스
4개 특례시 로고

4개 특례시 로고

"정부 차원 특례시 지원 필요"…4개 대도시 특례시 잰걸음
국무총리, 지역구 국회의원 이어 청와대에 거듭 건의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인구 100만 명이 넘어 내년 1월에 특례시가 되는 전국 4개 대도시가 성공적인 특례시 첫발을 떼도록 정부 차원의 지원을 거듭 요청했다.
허성무 창원시장(전국특례시시장협의회 대표회장), 백군기 용인시장 등 경남 창원시, 경기도 고양시·수원시·용인시 등 4개 특례시 관계자들은 12일 이신남 청와대 자치발전비서관과 면담했다.
허 시장 등은 100만 대도시 사무특례 조항이 담긴 지방자치법 시행령 개정, 대도시 특례사무를 포함한 제2차 지방일괄이양법 조속 추진, 범정부 창원의 특례시 추진 전담 기구 구성, 특례시 도시 규모에 맞는 조직 권한 부여, 특례시 현실을 반영한 사회복지 급여 기본재산액 고시 개정 등을 강력히 건의했다.
'인구 100만 이상 대도시는 특례시로 한다'는 개정된 지방자치법에 따라 4개 도시는 내년 1월 13일 특례시가 된다.
특례시는 도시 규모에 걸맞게 자율권을 바탕으로 시민들에게 더 나은 행정서비스를 제공하는 새로운 지방자치 모델이다.
하지만, 특례시 출범 6개월을 앞두고도 구체적인 특례 권한이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4개 특례시 시장들은 지난 2일 김부겸 국무총리, 지난 8일에는 지역 국회의원들을 각각 만나 특례시 출범에 협조를 거듭 요청했다.
허성무 시장은 "갈수록 심화하는 수도권 집중과 지방소멸 위기 상황에서 새로운 형태의 지방자치인 특례시가 답이 될 수 있다"며 "범정부 차원에서 특례시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seama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