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쇠구슬로 미용실·차량 유리 파손…"CCTV엔 깨지는 장면만 포착"
2020-10-12 13:51:45최종 업데이트 : 2020-10-12 13:51:45 작성자 :   연합뉴스
쇠구슬에 의해 구멍이 난 유리벽

쇠구슬에 의해 구멍이 난 유리벽

쇠구슬로 미용실·차량 유리 파손…"CCTV엔 깨지는 장면만 포착"

(수원=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경기 수원시의 한 미용실 건물에 쇠구슬이 날아들어 유리 출입문과 주차된 차량이 파손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2일 경기 수원서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께 수원시 권선구 내 자신이 운영하는 미용실로 출근한 A(56) 씨는 건물 출입문과 옆에 주차된 차량이 부서져 있는 것을 발견, 112에 신고했다.
건물 유리 벽에는 탄환에 의한 것으로 추정되는 작은 구멍 여러 개가 줄지어 뚫렸고, 내부에서는 지름 1㎝ 남짓의 쇠구슬 서너개가 발견됐다.
A씨는 "주말 동안 건물을 비웠다가 오늘 출근해보니 유리창이 박살이 나 있고 차에도 구멍이 뚫려있어 경찰에 신고했다"며 "누군가 총 비슷한 걸 쏜 것 같다"고 말했다.

출동한 경찰이 건물 내·외부 CC(폐쇄회로)TV 영상을 확인한 결과 지난 11일 오전 6시께 건물 유리 벽에 갑자기 금이 가며 깨지는 장면이 포착됐다. 영상 내 용의자의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
A씨는 "과거 지인과 다툼을 겪어 경찰에 신변 보호 요청을 한 적이 있는데 이런 일을 겪으니 너무 무섭다"며 "제발 범인을 신속히 체포해달라"고 호소했다.
경찰은 주변 CCTV 영상 등을 토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stop@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