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경기 곳곳 대설특보…밤까지 강한 눈발에 퇴근길 혼잡 우려
경기도 비상근무 1단계 가동…116개 취약구간에 제설장비 투입
2021-01-12 17:26:32최종 업데이트 : 2021-01-12 17:26:32 작성자 :   연합뉴스
퇴근길 교통대란을 막아라

퇴근길 교통대란을 막아라

경기 곳곳 대설특보…밤까지 강한 눈발에 퇴근길 혼잡 우려
경기도 비상근무 1단계 가동…116개 취약구간에 제설장비 투입

(수원=연합뉴스) 김솔 기자 = 12일 오후 경기지역에는 일부 지역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많은 눈이 내리고 있다.

수도권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기준 적설량은 시흥 9.4㎝, 과천 7.8㎝, 광명 7.6㎝, 화성 4.6㎝, 용인 4.5㎝ 등을 기록하고 있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3시 30분부터 고양, 김포, 시흥, 광명, 남양주, 구리, 가평, 안양, 군포, 과천 등 도내 10개 지역에 차례로 대설주의보를 내렸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동안 눈이 5㎝ 이상 쌓일 것으로 예측될 때 내려지기 때문에 눈길 운전이나 보행 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기상청은 수도권에서 오후 6시까지 집중적으로 눈이 내리다가 오후 9시께 대부분 그치고, 그 밖의 지역에서도 자정 전후로 눈발이 대부분 사그라들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이날 오후 3시부터 제설 비상근무 체계 1단계를 가동하고 도와 시군 공무원 700여명, 제설장비 465대를 투입해 염화칼슘 살포 등 제설작업을 벌이고 있다.
도는 우선 고양시 현천동, 시흥 대야동 116개 취약구간에 제설차량과 장비를 전진 배치했으며 도로 결빙이 예상되는 이면도로, 고갯길 등에 순찰과 안전조치를 강화했다.
또 도민들에게 긴급재난문자를 발송하고 시군 지자체를 통해 내 집·가게 앞 눈치우기에 협조해달라고 독려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퇴근 시간대 강한 눈이 내리는 만큼 교통 혼잡이 예상된다"며 "운전 시 차량 간 거리를 충분히 유지하고 감속 운행해 사고 피해가 없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sol@yna.co.kr
[https://youtu.be/gGokAQzdY_E]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