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인구 100만 4개 도시 참여…특례시 시장협의회 23일 출범
허성무 창원시장 초대시장 추대
2021-04-06 14:56:48최종 업데이트 : 2021-04-06 14:56:48 작성자 :   연합뉴스
특례시가 되는 수원시-고양시-용인시-창원시 로고

특례시가 되는 수원시-고양시-용인시-창원시 로고

인구 100만 4개 도시 참여…특례시 시장협의회 23일 출범
허성무 창원시장 초대시장 추대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내년 1월 특례시 출범을 앞두고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할 기구가 출범한다.
경남 창원시는 허성무 경남 창원시장, 염태영 경기도 수원시장, 이재준 고양시장, 백군기 용인시장이 참여하는 전국 특례시 시장협의회(이하 협의회)가 오는 23일 출범한다고 6일 밝혔다.
특례시는 인구 100만 명 이상 대도시가 기초지자체 지위는 유지하면서 도시 덩치에 맞게 보다 많은 행·재정적 권한을 갖는 새로운 유형의 지방자치단체다.
지난해 12월 국회를 통과하고 올해 1월 정부가 공포한 개정된 지방자치법에 따라 2022년 1월 13일부터 경기도 수원시(119만 명)·고양시(107만 명)·용인시(106만 명), 경남 창원시(104만 명) 등 인구 100만 이상 4개 대도시가 특례시가 된다.
4대 도시 시장들은 지난 1월 서울에서 간담회를 열어 허성무 창원시장을 초대 회장으로 추대하기로 이미 합의했다.



창원컨벤션센터에서 4개 시 시장이 참석해 출범식을 한다.
협의회는 특례시가 덩치에 맞는 행·재정적 권한을 갖도록 정부, 정치권을 설득하고 법령 제·개정을 하도록 하는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한다.
4개 시는 정세균 국무총리, 김순은 자치분권위원장, 전해철 행안부장관 등 주요 정부 인사를 출범식에 초청했다.
창원시는 또 경남도 사무 중에 특례시에 넘겨줄 사무를 조율·조정하는 협의체 구성을 경남도에 건의했다.
seama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