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경기도-3개 시, GTX-D 노선 국가철도망 계획 반영 건의
김포∼부천∼서울 남부∼하남 68.1㎞…사업비 5조 9천억원
2020-09-16 16:30:13최종 업데이트 : 2020-09-16 16:30:13 작성자 :   연합뉴스
GTX에 전철 확대 …수도권 교통망 어떻게 변하나 (CG)

GTX에 전철 확대 …수도권 교통망 어떻게 변하나 (CG)

경기도-3개 시, GTX-D 노선 국가철도망 계획 반영 건의
김포∼부천∼서울 남부∼하남 68.1㎞…사업비 5조 9천억원


(수원=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도는 16일 부천·김포·하남 등 3개 시와 함께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D 노선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해줄 것을 정부에 공동 건의했다고 밝혔다.
경기도와 3개 시는 공동 건의문에서는 "경기도는 최대 광역자치단체로 3기 신도시 지정에 따른 인구 신규 유입으로 심각한 교통난이 예상된다"며 "GTX-D 노선은 교통여건 개선은 물론, 지역 간 경계를 허물어 사회·문화·경제적 상생 발전을 이끄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GTX-D 노선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할 것을 요청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이날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3개 시 시장과 지역 국회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GTX D 노선 국가철도망 반영을 위한 간담회'를 열고 "교통기반시설 확보는 가장 중요한 과제 중 하나로 서울로 출·퇴근 하는 인구도 많고, 지역 발전 정도를 광역교통망 확충이 어느 정도 됐느냐에 따라 판단하기 때문"이라며 "GTX-D 노선은 경제·사회적 측면뿐 아니라 지역 균형 발전 차원에서도 매우 가치 있는 사업"이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이어 "부천을 거쳐 서울 남부를 지나 하남으로 기착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판단하고 있고 용역 중간결과도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며 "합리적 논거가 충분히 확보됐기 때문에 최대한 빠르게 광역철도망으로 확정돼 시민이 일상적으로 이용할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경기도는 부천·김포·하남시와 올해 2월 '광역급행철도(GTX) 수혜 범위 확대 관련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맺고 경기 남부를 동서로 잇는 GTX-D 노선의 최적 노선 도출을 위한 공동용역을 진행했다.
용역에서는 교통 현황 분석, 수요 예측 등을 검토해 김포에서 검단·계양, 부천, 서울 남부, 강동을 거쳐 하남에 이르는 총 68.1㎞를 최적 노선으로 도출했다.
사업비는 약 5조9천375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됐다. 경제성 분석(B/C·1.0 이상이면 사업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은 1.02로, 사업 타당성이 있는 것으로 나왔다.
경기도는 GTX-D 노선이 개통하면 김포·검단 등 2기 신도시, 대장·계양 등 3기 신도시와 서울 남부 주요 거점을 30분대에 연결하는 것은 물론, 그간 광역급행철도 수혜권역에서 소외됐던 김포·부천·하남 지역 주민들의 교통편의 증진과 삶의 질 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wyshi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