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경기남부 4달간 음주운전 단속 강화 효과…전년비 사고 18.4%↓
2021-02-03 10:12:59최종 업데이트 : 2021-02-03 10:12:59 작성자 :   연합뉴스
경기남부 음주단속

경기남부 음주단속

경기남부 4달간 음주운전 단속 강화 효과…전년비 사고 18.4%↓

(수원=연합뉴스) 김솔 기자 = 경찰이 경기남부 지역에서 최근 4달여간 음주운전 단속을 강화한 결과 지난해보다 사고와 사상자 수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지난해 9월 7일부터 올해 1월 31일까지 도경찰청 주관으로 매주 2회 음주운전 일제단속을, 경찰서별로는 매일 상시단속을 실시한 결과 음주운전자 6천612명을 적발했다고 3일 밝혔다.
운전면허 정지 수치인 혈중알코올농도 0.03∼0.08%로 단속된 운전자가 2천343명, 취소 수치인 0.08% 이상 운전자는 4천57명으로 집계됐다.
음주 측정을 거부한 운전자는 212명이었다.
이 기간 음주운전 교통사고는 1천168건이 발생해 12명이 사망하고 1천833명이 다쳤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는 1천432건 발생, 26명 사망, 2천378명 부상으로 나타나 지난해와 비교해 올해 사고는 18.4%, 사망자는 53.8%, 부상자는 22.9%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격상되며 오후 9시 이후 식당과 주점 영업이 금지된 데 더불어 경찰이 음주 단속과 홍보를 강화한 결과 음주 사고와 사상자가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도 상시 단속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so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