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백신접종] "의사가 먼저 맞고 '이상 없음' 알리고 싶어"
수원 1호 접종 아주대요양병원 부원장 "홍보대사로 나설 의향"
2021-02-26 17:12:30최종 업데이트 : 2021-02-26 17:12:30 작성자 :   연합뉴스
백신 접종받는 수원 아주대요양병원 김주형 진료부원장

백신 접종받는 수원 아주대요양병원 김주형 진료부원장

[백신접종] "의사가 먼저 맞고 '이상 없음' 알리고 싶어"
수원 1호 접종 아주대요양병원 부원장 "홍보대사로 나설 의향"

(수원=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의사인 내가 먼저 맞아 백신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사실을 알려드리고 싶었습니다."

경기 수원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제1호 백신 접종자인 김주형 아주대요양병원진료부원장은 26일 "코로나19 백신은 안전성이 입증됐다"며 이같이 소감을 밝혔다.
이날 오후 2시 16분께 병원 1층 진료실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은 김 부원장은 "모든 사람이 예방접종을 해야 한다"며 "백신 접종 홍보대사가 될 의향이 있다"고 말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1호 접종 모습을 현장에서 지켜보며 의료진들을 격려했다.
염 시장은 "일상을 되찾는 지름길은 백신 접종"이라며 "어렵고 힘든 여건에서도 방역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협력해주시는 시민들께 누가 되지 않도록 빈틈없는 방역과 함께 접종에 혼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 부원장 접종 이후 간호사, 일반 직원 등 요양병원 종사자 9명이 50여분에 걸쳐 추가 접종을 받았다.
접종을 마친 종사자들은 대부분 "특별한 느낌은 없었다"고 접종 소감을 전했다.
이들은 접종 후 15분가량 대기하며 몸의 이상징후를 살폈지만 이상증상은 나타나지 않았다.
수원에서는 요양병원·요양시설의 만 64세 미만 입소자와 종사자, 역학조사요원, 의료진 등 우선접종 대상자 1만9천135명이 이날부터 3월 중순까지 순차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화이자 백신을 접종받는다.
만 18세부터 64세까지 일반 시민 84만여명에 대한 접종은 오는 7월 본격적으로 시작될 예정이다.
[https://youtu.be/fUvfUqbcDWc]
hedgeho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