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주식투자자, 수원 사는 40대男 최다…'부동의' 강남 제쳐
2021-03-18 06:07:11최종 업데이트 : 2021-03-18 06:07:11 작성자 :   연합뉴스
주식투자 금융거래

주식투자 금융거래

주식투자자, 수원 사는 40대男 최다…'부동의' 강남 제쳐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경기도 수원시에 사는 40대 남성의 투자자 수가 서울 강남구를 제치고 주식 투자자 수가 가장 많은 전국 지역 단위에 올랐다.
18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개인투자자 중 수원에 거주하는 40대 남성 투자자수는 3만4천463명으로, 전국 구·시·군 및 성별·연령대별 투자자 수가 가장 많았다. 강남구 40대 남성(3만4천187명)을 넘어섰다.

이들이 보유한 전체 주식 수(2억608만주)는 강남(8억2천513만주)의 4분의 1에 미치지 못했지만, 투자자 수는 더 많았다.
예탁결제원이 2016년부터 관련 통계를 산출한 이후 이 부문에서 수원의 40대 남성이 1위에 오른 것은 처음이다.
2016년부터 2019년까지 4년간은 줄곧 강남 40대 남성 투자자 수가 가장 많았다.
수원 40대 남성 투자자 수는 2018년에는 2만4천790명으로 전국에서 4번째였다. 당시 유일하게 3만명이 넘었던 강남 40대 남성 주주 수(3만161명)와는 5천명 넘게 차이가 났다.
그러나 2019년 말 수원 40대 남성 주주 수는 2만6천126명으로, 강남 40대 남성(3만41명)과 격차를 좁혔고 지난해에는 근소한 차이로 앞섰다.
지난해 늘어난 수원 40대 남성의 투자자는 8천337명(31.9%)에 달했다. 이는 4천146명(13.8%) 늘어나는데 그친 강남의 두 배 규모다.
지난해 수원 40대 남성 인구는 전년보다 줄어들었지만, 투자자 수는 늘었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2019년 말 수원 40대 남성 수는 10만3천709명이었으나, 지난해 말에는 10만2천242명으로 1천467명 감소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수원에는 삼성전자와 납품업체가 있어서 투자에 관심이 많고 투자 여력이 되는 직장인들이 많이 거주한다"며 "수원 40대 남성은 이들 회사에 다니는 중간 간부급이 표준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수원은 40대 남성뿐만 아니라 다른 연령층도 지난해 주식 투자에 적극적이었다.
30대 남성(3만891명)과 50대 남성(2만9천98명)도 각각 3만명 안팎이 투자하며 전체 6위와 7위에 올랐다. 40대 여성 투자자 수도 2만8천8명에 달했다.
2019년에는 이 지역에 투자자 수가 2만5천명이 넘는 연령대는 40대 남성뿐이었다.
한편, 강남 40대 남성 4명 중 3명은 주식투자를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말 기준 강남 40대 남성은 4만6천145명으로, 이 중 3만4천463명이 주주인 것으로 나타나 투자자 비율은 74.7%에 달했다.

[표] 수원시와 강남구에 사는 40대 남성 투자자 수 비교
(단위 : 명)
┌───────┬───────────────┬─────────────┐
│ 구분 │ 수원시 40대 남성 │ 강남구 40대 남성 │
│ ├───────┬───────┼──────┬──────┤
│ │ 투자자수 │ 전체 순위 │ 투자자수 │ 전체 순위 │
├───────┼───────┼───────┼──────┼──────┤
│ 2020년 │ 34,463 │ 1위 │ 34,187 │ 2위 │
├───────┼───────┼───────┼──────┼──────┤
│ 2019년 │ 26,125 │ 2위 │ 30,041 │ 1위 │
├───────┼───────┼───────┼──────┼──────┤
│ 2018년 │ 24,790 │ 4위 │ 30,161 │ 1위 │
└───────┴───────┴───────┴──────┴──────┘
※ 한국예탁결제원
taejong75@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