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지하철에서 여성 신체 몰래 찍던 공무원 덜미
2020-07-14 20:44:13최종 업데이트 : 2020-07-14 20:44:13 작성자 :   연합뉴스
지하철 몰카 (PG)

지하철 몰카 (PG)

지하철에서 여성 신체 몰래 찍던 공무원 덜미

(수원=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지하철 안에서 여성들의 신체 부위를 몰래 촬영한 현직 공무원이 경찰에 적발됐다.

경기 수원남부경찰서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A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A씨는 지난 8일 오후 10시께 수원시 영통구를 지나던 분당선 지하철 안에서 휴대전화로 여성 승객들의 신체 부위를 몰래 찍은 혐의를 받고 있다.
목격자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 부근에서 A씨를 체포했다.
경기 지역에 거주하는 현직 공무원인 A씨의 휴대전화에는 예전에 불법 촬영한 것으로 추정되는 여성 신체 부위 사진이 대거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 휴대전화를 디지털 포렌식 하는 한편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stop@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