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수원시인권센터, 공공기관 성희롱·성폭력 직권조사 착수
2020-07-15 11:24:19최종 업데이트 : 2020-07-15 11:24:19 작성자 :   연합뉴스
수원시인권센터

수원시인권센터

수원시인권센터, 공공기관 성희롱·성폭력 직권조사 착수

(수원=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수원시인권센터는 시 산하 11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성희롱·성폭력 실태와 대응 시스템을 직권조사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조사내용은 공공기관의 과거 성희롱·성폭력 사건 발생 및 처리 현황, 예방교육과 피해자 고충 상담창구 운영 등 예방조치 이행 여부 등이다.

조사과정에서 인권침해 사실이 밝혀지거나, 성희롱·성폭력 대응 시스템이 부족하다고 평가된 기관에는 제도개선을 권고하고 맞춤형 컨설팅도 하기로 했다.
시인권센터는 해마다 인권침해 소지가 있는 정책·제도를 발굴해 시정을 권고하고, 이행사항을 모니터링하고 있다.
시인권센터 관계자는 "올해 부산과 서울에서 사회 유력인사의 성 비위 사건이 발생한 것을 계기로 우리 시 산하기관이 성희롱·성폭력 사건을 제대로 처리했는지, 피해자 고충 처리시스템은 제대로 가동됐는지를 점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수원시인권센터는 시정 수행과정에서 발생하는 각종 인권침해사항을 독립적으로 조사하기 위해 경기 수원시가 만든 기관으로, 2015년 5월 4일 시청 별관에 문을 열고 인권영향평가분석과 조례·제도 개선 권고 등의 일을 하고 있다.
hedgeho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