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경기지역 올해 첫 대설주의보…오후까지 2∼7㎝ 예상
2020-12-13 08:45:08최종 업데이트 : 2020-12-13 08:45:08 작성자 :   연합뉴스
눈 내린 안산

눈 내린 안산

경기지역 올해 첫 대설주의보…오후까지 2∼7㎝ 예상

(수원=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예보된 13일 경기 지역 곳곳에 올해 첫 대설특보가 내려졌다.



수도권기상청은 이날 오전 8시를 기해 경기도 16개 시·군에 대설주의보를 발효한다고 밝혔다.
대설주의보 발효 지역은 성남, 부천, 남양주, 안양, 시흥, 의정부, 광명, 군포, 하남, 구리, 의왕, 포천, 동두천, 가평, 과천, 연천이다.
경기지역에 대설 특보가 내려진 것은 올해 처음이다.
이날 오전 8시 기준 적설량은 파주 6㎝, 김포 4.2㎝, 고양 4.1㎝, 화성 2.9㎝, 안산 2.3㎝, 시흥 1.5㎝ 등이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3시까지 수도권 지역에 2∼7㎝의 눈이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오는 14일부터 한파가 예고돼 빙판길 등으로 인한 출근길 불편이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오늘 오후까지 이어진 눈이 추운 날씨에 얼어붙어 교통 혼잡이 예상된다"며 "면접을 앞둔 수험생은 안전사고와 체온 유지에 각별히 유의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stop@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