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코로나 특별대출 받으세요"…소상공인 두번 울리는 보이스피싱
정부지원 긴급대출 빙자해 기존 대출금 상환하라며 현금 가로채
2020-12-15 10:38:28최종 업데이트 : 2020-12-15 10:38:28 작성자 :   연합뉴스
보이스피싱 (PG)

보이스피싱 (PG)

"코로나 특별대출 받으세요"…소상공인 두번 울리는 보이스피싱
정부지원 긴급대출 빙자해 기존 대출금 상환하라며 현금 가로채

(수원=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고통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을 상대로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지난 4일 소상공인 A(37) 씨에게서 1천800만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사기)로 보이스피싱 조직원 B(51)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B씨가 속한 중국 내 보이스피싱 조직은 저축은행 직원을 가장하고 A씨에게 전화를 걸어 "소상공인을 위해 정부 지원으로 8천만원까지 저금리 대출을 받을 수 있다"며 "기존 대출금을 먼저 정리하면 대출이 가능하니 현금을 찾아 우리 직원에게 건네달라"고 속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A씨는 급히 현금을 마련해 부천시 내 한 도로에서 B씨를 만나 전달했는데, 며칠이 지나도 은행에서 연락이 없자 경찰에 신고했다.
이날 A씨는 B씨가 속한 조직 외에 또 다른 조직 두 곳에서도 같은 피해를 본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똑같이 '정부 지원 긴급대출'을 해주겠다고 접촉해왔고, 이에 속은 A씨는 모두 4천600만원을 이들 조직에 나눠 건넸다.
검거된 수금책 B씨는 A씨 외 다른 피해자 5명으로부터 모두 5천770만원을 건네받기로 약속돼 있었다.
경찰은 B씨가 조직과 주고받은 텔레그램 메시지를 통해 이런 사실을 확인, 피해자들에게 연락해 송금을 막았다.
이들 조직원의 텔레그램 대화방에서는 코로나19 확산을 이용한 신종 사기수법을 조직원들에게 교육하는 내용도 확인됐다.
종전의 단골 수법인 수사·금융기관 사칭 대신 소상공인 협회 관계자로 가장해 접근하라거나, "소상공인 긴급대출이 실제로 실시되면 일이 더 바빠질 것"이라며 조직원들을 독려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경기남부청은 코로나19 정부 지원 대출을 가장한 보이스피싱이 더 늘어날 것으로 보고 소상공인 연합회와 시장 상인회 등을 대상으로 최근 피해사례와 예방법을 홍보하고 주의를 당부했다.
경찰 관계자는 "저금리 대출 등 전화나 문자를 받으면 반드시 해당 은행을 방문해 확인해야 한다"며 "은행 직원을 보낼 테니 돈을 건네달라고 하면 100% 사기이니 즉시 전화를 끊고 112에 신고해달라"고 설명했다.
stop@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