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KF94 마스크 포장지 뜯어보니 키친타월…돈만 가로채
경찰, 1억3천만원 챙긴 일당 검찰 송치
2020-03-24 10:00:03최종 업데이트 : 2020-03-24 10:00:03 작성자 :   연합뉴스
포장지 뜯어보니 키친타월

포장지 뜯어보니 키친타월

KF94 마스크 포장지 뜯어보니 키친타월…돈만 가로채
경찰, 1억3천만원 챙긴 일당 검찰 송치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KF94 마스크 포장지에 키친타월을 넣고 정상 마스크인것 처럼 팔아 돈만 챙긴 일당이 검찰에 넘겨졌다.

경기 수원중부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A씨를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고 24일 밝혔다.
또 공범 B씨 등 9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
A씨 등은 이달 4∼9일까지 경기 시흥시에 작업실을 차려놓고 피해자 C씨에게 가짜 KF94 마스크 9만8천400장을 1억3천만원에 판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포장지를 직접 도안해 제작한 뒤 그 안에 키친타월 3장씩 넣어 밀봉하는 방법으로 피해자를 속였다.
피해자는 이들로부터 산 마스크를 다시 재판매하려고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 일당으로부터 추가 마스크 포장지 8만장을 압수했다.
you@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프린트버튼캡쳐버튼추천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