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수인선 복선전철 수원 고색역에 출입구 추가 설치
철도공단·수원시 협약…고색동 주민·학생 편의 위해
2020-06-02 16:07:40최종 업데이트 : 2020-06-02 16:07:40 작성자 :   연합뉴스
협약 맺는 김상균(왼쪽) 철도공단 이사장과 염태영 수원시장

협약 맺는 김상균(왼쪽) 철도공단 이사장과 염태영 수원시장

수인선 복선전철 수원 고색역에 출입구 추가 설치
철도공단·수원시 협약…고색동 주민·학생 편의 위해


(수원=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한국철도시설공단은 경기 수원시와 수원∼인천 복선전철(수인선) 고색역 출입구 추가설치 협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수인선 고색역에는 3개의 역사 출입구가 계획돼 있지만, 고색초등학교 방향으로는 출입구 설치계획이 없었다.
이에 따라 지역주민과 학생들이 8차선 도로를 횡단하거나 육교를 통해서만 이동이 가능해 사고 위험과 불편이 우려됐다.
이번 사업은 수원시가 95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하며, 공단은 오는 9월에 공사에 착수해 내년 10월 완공할 계획이다.
김상균 철도공단 이사장은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 주민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역사를 이용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수원∼인천 복선전철 건설사업은 1단계로 오이도∼송도 구간을 2012년 6월, 2단계로 송도∼인천 구간을 2016년 2월에 개통해 운영 중이다.
오는 9월에 마지막으로 수원∼한대앞 구간을 개통해 전 구간을 완전히 개통하게 된다.
yej@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프린트버튼캡쳐버튼추천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