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화성행궁, 화령전 안내판 모두 새단장
세계문화유산 '화성'시설물에 대한 안내판 쉬운 언어로 교체
2020-04-08 16:15:41최종 업데이트 : 2020-04-08 16:15:45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봉수당 안내판

봉수당 안내판

수원시 화성행궁과 화령전의 안내판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교체됐다.

 

시는 지난해 12월 27일부터 지난 3일까지 화성행궁과 화령전의 안내판 153개를 교체하거나 신설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에 교체한 곳은 문화재 안내판 24개, 출입구, 관람·행사정보 안내판 15개, 금지·주의 안내판 94개이며 방향 안내판 20개는 신설했다.

 

문화재 안내판 개선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5월 국무회의에서 "문화재 안내판에 국민이 이해하기 쉬운 언어를 사용하라"고 지시하면서 본격화됐다.

화령전 안내판

화령전 안내판

문화재청은 문안 개선을 위해 지난해부터 문화재 안내판 정비사업을 지원했다. 시는 문화재청 예산을 지원받아 2019년부터 교체사업을 시작했다.

 

2003년 개관 당시 설치된 화성행궁, 화령전 안내판은 재질과 형태가 일관성이 없고 대부분 노후화됐다. 또 대부분 안내판에 단순정보만 기술돼 있어 문화재 가치에 대한 설명이 부족했으며 국문·영문 문안에 오류가 많았다.

 

이에 따라 전문가는 물론 시민도 이해하기 쉬운 문안으로 바꿨다. 문화재 가치를 정확하게 설명하기 위해 전문가가 직접 문안을 작성했으며 작성된 문안을 시민과 함께 읽으며 단어와 난이도를 수정했다.

 

영문은 외국인이 이해하기 쉽게 문화재청 영문 감수기관인 한국학중앙연구원에서 직접 문안을 작성했다.

 

또 문화재 가치 이해를 도울 수 있는 그림을 첨부했다. 한글본 '뎡니의궤'에 수록된 화성행궁 건축물과 다양한 행사 그림을 추가, 문화재에 대한 이해를 높였다.

 

관계 전문가는 "수원문화재단 홈페이지를 개편해 자세한 설명은 QR코드로 확인할 수 있게 했다"면서 "안내판 재질도 알루미늄으로 제작하여 오래토록 유지될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추천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