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수원시, 2021년 다문화 예비학교 ‘훈린(隣, 이웃)정음’ 운영
이주배경 청소년의 안정적인 정착 지원하는 프로그램
2021-03-29 10:39:45최종 업데이트 : 2021-03-29 10:40:46 작성자 :   e수원뉴스 윤주은
이주배경 청소년들이 수원시글로벌청소년드림센터에서 한국어수업을 듣고 있다.

이주배경 청소년들이 수원시글로벌청소년드림센터에서 한국어수업을 듣고 있다.
 

수원시가 2021년 다문화 예비학교 '훈린(隣, 이웃)정음'을  공교육 진입을 희망하는 14~18세 이주배경 청소년을 대상으로 운영한다.

언어·문화 차이로 일반학교 적응에 어려움을 겪는 이주배경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국어·한국문화를 알려주는 프로그램을 제공해 안정적인 정착에 도움을 주고자 기획 운영된다. (※ 이주배경 청소년: 다문화 가족 자녀, 외국인 근로자 자녀, 중도입국청소년, 탈북 청소년, 제3국 출생 북한 이탈 주민 자녀를 통칭하는 말)

운영은 상반기(3월22일 ~ 7월30일), 하반기(8월9일 ~ 12월17일)로 나눠 진행되며 주5일(평일) 수업으로 최대 수강 인원은 15명으로 제한한다.

프로그램은 한국어교육과 한국문화교육으로 구성 운영된다. 한국어교육은 1~2급 서울대학교 한국어교재를 활용해 자모반부터 수준별 한국어 교육 지원하며  KSL(다문화 학생을 위한 한국어 교육 과정) 과정반을 운영해 표준 한국어 의사소통 단계별 어휘, 문법, 듣기, 쓰기 등을 교육한다.
①단계: 한글 자음과 모음 수업, 일상, 장소, 경제활동, 음식 등
②단계: 관계형성, 시험, 계절별 학사일정 공유, 교내활동 등
③단계: 의사결정, 환경미화, 과제, 또래모임, 생활체육 등
④단계: 재난과 질병, 실습과 실기, 대회, 봉사활동, 진로상담 등

한국문화교육은 한국 사회·문화 이해 교육으로  명절맞이 음식·놀이 체험 등 한국 고유의 사회·문화 이해를 돕는 문화체험 활동이 이루어진다. 또 세계시민 소양 교육으로 세계 각국의 문화, 지구촌 인권·환경문제, 지속가능한 발전 방안 등을 알려주는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다. 진로 체험 학습으로 캘리그라피, 제과·제빵, 연극치료, 로봇발명 등 월1회 진로 체험활동 기회도 제공된다.

희망자는 언제든지 수원시글로벌청소년드림센터를 방문 신청하면 된다.

한편 다문화 예비학교는 학업에 어려움을 겪는 다문화 학생에게 언어적‧문화적 학습 기회를 제공해 원활한 공교육 진입과 학교 조기적응을 돕는 다문화 교육기관으로 수원시글로벌청소년드림센터가 위탁 운영한다. 수원시는 최근 경기도교육청 주관 '2021 경기도형 권역별 다문화 예비학교' 공모사업에 선정돼 사업비 1500만 원을 지원받은 바 있다.

다문화, 청소년, 훈린정음,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