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2021 세계유산축전 수원화성’ 총감독으로 권재현 교수 위촉
조청식 제1부시장, 16일 권재현 감독에게 위촉장 수여
2021-02-16 16:24:07최종 업데이트 : 2021-02-16 16:29:35 작성자 :   e수원뉴스 윤주은

조청식 제1부시장(오른쪽)이 권재현 총감독에게 위촉장을 전달하고 있다.

조청식 제1부시장(오른쪽)이 권재현 총감독에게 위촉장을 전달하고 있다.

 

수원시가 '2021 세계유산축전 수원화성' 총감독으로 권재현 중앙대 예술대학원 겸임교수(54)를 위촉했다.

 

조청식 수원시 제1부시장은 16일 집무실에서 권재현 감독에게 위촉장을 수여했다.

 

권재현 감독은 제48회 수원화성문화제 감독, 서울 성동구 축제위원장, 시드니 국제영화제 개·폐막식 총연출 등 국내외 각종 행사·공연의 총감독·연출, 문화예술 평가위원 등으로 활동해왔다.

 

권 감독은 '2021 세계유산축전 수원화성' 전반을 연출하고, 총괄 운영하게 된다. 이번 달부터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올해 처음 열리는 '2021 세계유산축전 수원화성'은 '의궤가 살아있다'를 주제로 9월 18일부터 10월 10일까지 수원화성 일원에서 열린다. 유네스코 등재 세계문화유산인 수원화성과 기록유산인 의궤(儀軌)를 활용해 수원화성의 가치를 알리는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제58회 수원화성문화제와 연계해 추진한다.

 

수원시는 문화재청이 주관한 '2021년 세계유산축전사업 공모'에 선정돼 국비 9억 9000만 원을 지원받았다.

 

수원시는 지난해 12월 출범한 '2021 세계유산축전 수원화성' 집행위원회, 수원문화재단과 함께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권재현 감독은 "'2021 세계유산축전 수원화성'을 '원행을묘정리의궤', '화성성역의궤' 등 훌륭한 기록 유산을 이해하고, 수원화성을 새롭게 발견할 수 있는 축제로 만들겠다"며 "수원시민의 자긍심을 높이고, 관광객들에게 세계문화유산 수원화성의 가치를 알리는 축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지친 모든 분에게 위로가 되고, 희망을 선사하는 축제를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지난 2019년 수원화성문화제 중 정조 능행차 재연 현장(정조와 혜경궁 홍씨가 화성행궁 앞으로 지나고 있다. 주변으로 호위 무사 등이 함께 한다)

지난 2019년 수원화성문화제 중 정조 능행차 재연 현장

세계유산축전, 수원화성, 권재현 감독, 조청식, 수원시,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