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수원박물관 특별기획전 ‘서풍만리-조선서예 500년’ 5월 2일까지 연장
수원박물관 전시기간 연장, 조선시대 대표하는 인물의 서예작품 전시
2021-03-03 10:23:51최종 업데이트 : 2021-03-03 10:23:53 작성자 :   e수원뉴스 김보라

'서풍만리-조선서예 500년' 포스터

'서풍만리-조선서예 500년' 포스터


수원박물관이 특별기획전 '서풍만리(書風萬里)-조선서예 500년'을 5월 2일까지 연장 개최한다.

 

'서풍만리-조선 서예 500년'은 추사 김정희, 정조대왕 등 조선 시대를 대표하는 인물들의 서예 작품을 볼 수 있는 전시회다.

 

가장 이상적인 서체라는 평가를 받는 '추사체'를 창안해 당대 서예가들에게 지대한 영향을 미치고, 중국·일본까지 명성을 떨친 추사 김정희(秋史 金正喜, 1786~1856)의 작품과 정조대왕의 친필 등 100여 점을 전시한다.

 

한석봉에게 서풍을 배워 '석봉체'를 가장 잘 구사한 인물로 알려진 죽남 오준(竹南 吳竣, 1587~1666)과 정조가 명필로 인정했던 송하 조윤형(松下 曺允亨, 1725~1799)의 서첩, 조선 후기 문화 부흥을 이끌었던 영조(재위 1724~1776)와 정조(재위 1776~1800)의 친필 글씨(9점) 등을 볼 수 있다. 추사 김정희의 작품은 '연담대사탑비명'(蓮潭大師塔碑銘) 등 3점을 전시한다.

 

수원박물관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관람 인원이 제한돼, 더 많은 시민이 찾을 수 있도록 전시 기간을 연장했다"며 "이번 전시가 관람객이 전통 서예의 아름다움과 선조들의 예술 세계를 이해하는 첫걸음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특별기획전이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에게 작은 위로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송후 조윤형 복정첩

송후 조윤형 복정첩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