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5월 방한 관광객, 중국인 14% 늘고 일본인 5% 줄어
2016-06-22 16:03:49최종 업데이트 : 2016-06-22 16:03:49 작성자 :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지난달 한국을 방문한 중국인 관광객이 작년보다 14.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5월 한국을 찾은 중국인은 70만5천844명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의 61만8천83명보다 14.2% 증가한 것으로, 노동절 연휴(4월 30일~5월 2일)와 중국 중마이그룹 임직원 등 대규모 포상(인센티브) 관광단 방한, 중국 각지 전세기 재취항 등의 결과라고 관광공사는 설명했다.

전체 5월 방한 관광객은 149만2천680명으로 작년 같은 달(133만4천212)보다 11.9% 증가했다.

반면 지난달 한국을 방문한 일본인 관광객은 17만8천735명으로 작년 5월(18만8천420)보다 5.1% 감소했다.

관광공사 관계자는 "일본행 한국인 관광객 증가로 방한 일본인 관광객의 귀국 좌석이 부족했던데다, 홍콩과 대만 등 경쟁국의 인기가 일본 관광객들 사이에서 높아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동남아 국가 중에서는 방한 말레이시아 관광객이 방학철 수요 증가 등에 힘입어 작년보다 43.5% 증가했다.

미국인 관광객의 경우 국제 로타리 세계대회(5월 28일~6월 1일) 참석자를 포함해 1년 전보다 13.5% 많은 8만489명이 지난달 한국을 찾았다.

반대로 지난달 우리나라에서 해외로 여행을 떠난 사람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4.9% 증가한 165만6천728명으로 집계됐다.

5월 방한 관광객, 중국인 14% 늘고 일본인 5% 줄어_1
지난달 한국을 방문한 중국 중마이그룹 관광단[연합뉴스 자료사진]

dy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06/22 16:03 송고

프린트버튼캡쳐버튼추천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