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다자녀 수원휴먼주택’, 제5회 대한민국지방자치정책대상 최우수상
“다자녀가정 어려움 가장 잘 아는 지방정부가 나서야”
2020-11-30 09:27:41최종 업데이트 : 2020-11-30 11:34:47 작성자 :   e수원뉴스 윤주은

 

염태영 시장(오른쪽 2번째)과 수원시 관계자가 수상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염태영 시장(오른쪽 2번째)과 수원시 관계자가 수상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수원시의 '다자녀 수원휴먼주택' 정책이 '제5회 대한민국지방자치정책대상'에서 최우수상으로 선정됐다.

 

머니투데이 더리더가 주최하고, 행정안전부가 후원하는 대한민국지방자치정책대상은 우수정책을 추진한 광역·기초 지방자치단체와 지방의회를 발굴해 수여하는 상이다. 김순은 자치분권위원장(심사위원장), 최임광 한국정책개발학회장 등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의 평가를 거쳐 우수 지자체를 선정했다.

 

수원시의 주거복지정책인 '다자녀 수원휴먼주택'은 집 마련에 어려움을 겪는 무주택 다자녀가구에 무상으로 지원하는 임대주택이다.

 

2018년 11월, 6자녀 가정이 처음으로 입주한 것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22가구가 다자녀 수원휴먼주택에 입주했다. 최장 20년 동안 거주할 수 있고, 관리비만 부담하면 돼 주거비 부담을 덜 수 있다.

 

수원시는 다자녀 가족이 층간 소음을 걱정하지 않고 살 수 있도록, 될 수 있는 대로 1층을 매입하고, 부모 직장, 자녀 학교 등을 고려해 대상자가 원하는 지역의 주택을 지원한다.

수원시는 지난 7월 LH(한국토지주택공사)와 '다자녀가구 수원휴먼주택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협력 체계를 구축한 바 있다. LH가 매입임대주택 중 일부를 '다자녀가구 수원휴먼주택'으로 공급하고, 수원시는 임대보증금·임대료를 지원한다.

 

LH는 매입임대주택을 4자녀 이상 다자녀가구에 수원휴먼주택으로 공급하고, 시설물을 관리·운영한다. 2021년부터 2025년까지 매년 30~35호를 공급할 계획이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11월 27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 센트럴파크홀에서 열린 시상식에 참석해 수상했다.

 

염태영 시장은 "최근 수도권 지역 전셋값 상승으로 많은 분이 어려움을 겪고 있고, 특히 다자녀 가정은 최소 주거기준에 부합하는 주택을 찾기가 어렵다"며 "그 어려움을 가장 잘 아는 지방정부가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아이디어를 구상하고, 실현을 위해 공공기관과 협업하는 사례가 전국적으로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다자녀, 수원휴먼주택, 대한민국지방자치정책대상,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