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2차 2027가구 실태조사…복지사각지대에 사회복지서비스 연계
주거위기정보 활용 복지대상 전수조사 확대
2021-07-22 08:55:06최종 업데이트 : 2021-07-22 08:56:52 작성자 :   e수원뉴스 윤주은

수원시 공직자들이 주거위기정보를 활용해 복지사각지대 대상자를 찾아 사회복지서비스를 연결해 주기 위해 방문하고 있다.

수원시 공직자들이 주거위기정보를 활용해 복지사각지대 대상자를 찾아 사회복지서비스를 연결해 주기 위해 방문하고 있다.
 

수원시가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주민에게 적절한 도움을 주기 위해 관리비와 임차료 체납 등 주거위기정보 범위를 확대, 2차 전수조사를 실시한다.

 

수원시는 오는 8월27일까지 '주거위기가구 전수조사(2차)'를 추진해 복지사각지대 발굴에 나선다. 공동주택 관리비나 공공임대주택 임차료를 3개월 이상 체납한 2027가구가 대상이다.

 

앞서 지난 5월 시행한 1차 전수조사에서 관리비를 4개월 이상 체납한 정보를 활용했던 것을 3개월 이상으로 변경, 대상을 확대하는 것이다.

 

조사는 전화와 우편 등을 활용한 비대면 조사를 우선적으로 해 조사자와 대상자의 접촉을 최소화한다. 연락이 닿지 않을 경우 가족과 친지 등을 비롯한 이웃, 경찰과 소방 등 관계기관의 협조도 구해 적극적으로 상황을 확인할 예정이다. 발굴된 대상자에게는 필요한 복지서비스를 연계한다.

 

수원시가 주거위기정보를 활용해 1차로 전수조사한 1376가구 중 갑작스러운 주거위기에 처한 가구에는 맞춤형복지, 긴급복지, 민간자원 등 상황에 맞는 사회복지서비스가 지원됐다.

 

이 가운데 5개월의 임차료를 체납했던 주거취약 가구가 발굴되기도 했다. 권선구 다세대주택에 거주 중인 해당 위기가구는 이혼 후 자녀 양육 부담 및 경제적 빈곤의 악순환에 처해 임차료 뿐 아니라 각종 공과금을 체납하던 중이었다. 주거위기정보를 활용한 수원시의 1차 조사에서 발굴된 이 가정에는 긴급지원 및 맞춤형 급여 서비스가 지원됐다.

 

수원시는 2차 조사를 통해 더 많은 위기가구를 확인, 코로나19 장기화 등으로 복지사각지대에 처한 위기가구를 발굴한다는 계획이다.

 

기우진 수원시 도시정책실장은 "2차 조사 후 적절한 복지서비스를 연계해 위기에 처한 주거복지 사각지대 주민들이 안정을 찾을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돕겠다"며 "앞으로도 사각지대 주민 뿐 아니라 다양한 시민이 누릴 수 있는 주거복지 정책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복지사각지대, 임차료, 주거취약가구, 권선구, 관리비,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