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수원시, 계약 심사로 1분기에 예산 7억 8100만 원 절감
시·구청, 사업소, 공공기관 발주사업 계약 꼼꼼하게 심사해 설계금액 과다산정 등 바로잡아
2021-04-12 13:27:37최종 업데이트 : 2021-04-12 13:29:15 작성자 :   e수원뉴스 윤주은
수원시청사

수원시가 사업비를 조정해 총 7억 8100만 원의 예산을 절감하는 성과를 거뒀다.
 

수원시가 올해 1분기 시·구청, 사업소, 공공기관 발주사업의 산정 원가를 심사한 후 사업비를 조정해 총 7억 8100만 원의 예산을 절감하는 성과를 거뒀다.

 

계약심사 대상 사업 총 89건(총사업비 252억 2400만 원)을 심사했고, 56건의 사업비를 조정해 예산을 절감했다.

 

설계 금액 과다 산정 등 부적정한 항목은 8억 8100만 원을 감액하고, 과소·누락 설계된 사항은 사업 품질 확보를 위해 1억 원을 증액했다.

 

계약심사 대상은 ▲2억 원 이상 공사 ▲용역 7000만 원 이상 용역 ▲2000만 원 이상 물품 등이다. 설계 변경으로 5억 원 이상 공사가 5% 이상 증액됐거나 누적 증가액이 5억 원 이상인 공사, 5000만 원 이상 5억 원 미만 공사가 50% 이상 증액된 사업도 심사했다.

 

수원시 감사관 기술감사팀은 ▲법정 경비 등 원가계산 산정의 적정성 여부 ▲설계도서 작성 시 표준 품셈 적용·수량 산출 적정성 여부 ▲불필요한 공정 제외, 현장 여건에 맞는 공법 선정 여부 등을 심사했다.

 

수원시 감사관은 올해 1월부터 계약심사 대상을 확대했다. 올해 1분기에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계약심사 대상이 35건 늘어났고, 예산 1억 800만 원을 더 절감했다.

 

2020년 1분기에는 54건(총사업비 20억 7400만 원)을 심사해 예산 6억 7300만 원을 절감한 바 있다.

수원시 감사관 관계자는 "우리 시에서 시행하는 주요 사업의 원가 산정 적정성을 검토해 과다 산출·시행착오 등을 바로잡았다"며 "예산 낭비를 막고, 적정한 원가를 보장해 공사 품질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올해부터 계약심사 대상을 확대한 만큼, 더 많은 사업을 면밀하게 검토해 예산이 효율적으로 사용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수원시, 예산, 공공기관, 사업소, 사업비,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