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수원형 일자리사업', 6000명에 단기 일자리 제공한다  
2020-08-19 14:11:35최종 업데이트 : 2020-08-19 14:13:03 작성자 :   e수원뉴스 김보라

수원시청 전경

수원시청 전경



수원시는 취약계층에게 공공일자리를 제공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수원형 일자리사업 '수원희망 6000'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수원희망 6000은 생활 방역부터 환경정비, 재해예방, 지역맞춤형 특화 일자리 등 10개 유형의 사업을 통해 총 6000여명의 시민에게 2~4개월의 단기 일자리를 제공한다.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의 회복을 지원하는 수원희망 6000 사업은 △생활방역 지원(1400여명) △산업 밀집 지역 등 환경정비(230여명) △재해 예방(200여명) △공공휴식공간 개선(770여명) △긴급 공공업무 지원(600여명) △청년 지원(150여명) △골목상권·소상공인 회복 지원(100여명) △지자체 특성화 사업(2450여명) 등 10개 유형으로 추진된다.

생활방역 지원은 현재 수원지역 140개 초·중·고교에 파견된 학교방역 안전지킴이 230명을 포함해 총 1400여명이 관내 경로당과 사회복지관 등에서 발열 체크 등 감염병 예방활동을 수행하게 된다. 

또 델타플렉스와 국제테마거리, 나혜석거리 등 산업밀집지역의 환경정비에 230여명, 공원·체육시설 등의 시설개선에 770여명, 긴급 공공업무 지원도 600여명이 투입된다.

이와 함께 수원시만의 지자체 특성화 사업으로 장수 지팡이 만들기(입북동), 동물보호법 위반 현장계도(팔달구), 취약계층을 위한 사랑의 손뜨개(매교동, 화서2동), 쪽방촌 취약계층 대상 환경정비(시) 등의 사업이 포함됐다.

수원희망 6000 사업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저소득층과 장애인 등 기존 취업취약계층 뿐만 아니라 코로나19로 실직이나 폐업을 경험한 시민도 참여할 수 있게 한 것이 특징이다.

이에 따라 사업 신청 자격은 저소득층, 휴폐업자, 무급휴직자, 프리랜서 등 고용보험에 미가입한 만 18세~69세 수원시민으로 확대됐다. 공공일자리 대상자로 선발돼 근로할 경우 3시간 기준으로 월 70만원 상당, 4시간 기준 월 85만원 상당을 실수령할 수 있다.

 

여기에 필요한 사업비는 국비 105억4800여만원과 시비 11억7200여만원 등 총 117억2000여만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수원시는 대규모 사업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1차 수요조사에 따라 4656명에 대한 구와 동 단위 사업을 우선 시행한 뒤 시와 사업소 등의 추진 사업은 2차 수요조사를 거쳐 9월에 1344명을 배치할 계획이다.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