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전통시장 세무 상담 day’ 운영…11월 말까지
영동시장 등 22개 전통시장에서…국세·지방세 무료 상담 서비스
2019-10-17 09:07:59최종 업데이트 : 2019-10-17 09:07:59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수원시 전통시장 상인들이 국세·지방세 관련 무료 상담을 하고 있다.

수원시 전통시장 상인들이 국세·지방세 관련 무료 상담을 하고 있다.

수원시가 16일 영동시장을 시작으로 11월 말까지 전통시장에서 세금 관련 고민을 무료로 상담해주는 '전통시장 세무 상담 day'를 운영한다.

 

전통시장 세무 상담 day는 세무서 방문이 어려운 영세사업자 등을 대상으로 국세·지방세 관련 상담을 무료로 제공하는 서비스다.

 

수원시 납세자보호관(지방세 상담)과 마을세무사(국세 상담)가 영동시장·지동시장 등 모든 전통시장(22개)을 찾아간다. 시장 상인과 시장을 이용하는 시민이 상담할 수 있다.

 

수원시는 전통시장 세무상담 day를 운영하면서 상담 과정에서 불합리한 사항 등을 발견하면 세무부서에 개선을 요청할 계획이다.

 

김선재 수원시 법무담당관은 "전통시장 상인들과 시민들이 세금 관련 고민 없이 생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면서 "조세 취약계층·영세 납세자 등을 대상으로 무료 자문 서비스를 지속해서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수원시는 지난해 7월부터 지방세 납세자의 권익을 보호하고, 고충 민원을 처리하기 위해 납세자보호관 제도를 운용하고 있다.

 

납세자보호관은 '지방세 관련 고충 민원 처리·세무 상담', '세무조사·체납처분 등 권리 보호 요청에 관한 사항', '가산세 감면·징수유예 신청 처리' 등을 담당한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추천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