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삼성전자, 30억 원 규모‘수원페이’구매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힘보탠다
회사 행사, 내부 직원 시상할 때 부상으로 활용 예정
2021-01-26 09:42:31최종 업데이트 : 2021-01-26 09:43:01 작성자 :   e수원뉴스 윤주은

한 상가에 '수원페이를 환영한다'는 내용의 홍보물이 놓여있다.

한 상가에 '수원페이를 환영한다'는 내용의 홍보물이 놓여있다.
 

삼성전자가 설 명절을 앞두고 30억 원 규모 '수원페이'를 구매해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의 활성화에 힘을 보탠다.

 

삼성전자는 25일 이후 10만 원·30만 원이 충전된, 30억 원 규모의 수원페이 카드를 구매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구매한 수원페이를 회사 행사, 내부 직원 시상에 부상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골목상권 상인을 지원하기 위해 수원페이를 구매하기로 했다. 30억 원 규모의 수원페이는 소상공인들에게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염태영 시장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수원페이'를 구매하기로 한 삼성전자에 감사드린다"며 "삼성전자가 구매한 수원페이가 침체된 골목상권이 활성화되고, 소상공인들이 매출을 회복하는 데 마중물 역할을 하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수원페이는 충전식 선불카드 형태의 지역화폐다. 신용카드 단말기가 있는 관내 전통시장, 사회적경제기업, 연 매출 10억 원 이하 소상공인 사업장(슈퍼마켓·편의점·음식점 등)에서 사용할 수 있다.

 

백화점, 대형마트, 기업형 슈퍼마켓, 유흥·사행업소, 온라인쇼핑몰, 연 매출 10억 원 초과 사업장 등에서는 사용할 수 없다.전통시장 입구에 걸린 수원페이 환영 현수막

전통시장 입구에 걸린 수원페이 환영 현수막

삼성전자, 수원페이, 지역경제, 수원시,

추천 0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